충북농기원, 멜론 활용 이색 혼합잼 제조기술 개발
충북농기원, 멜론 활용 이색 혼합잼 제조기술 개발
  • 손혜철
  • 승인 2019.11.19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멜론을 기본으로 아열대 과일인 백향과 및 아로니아를 활용한‘멜론백향과’, ‘멜론아로니아’혼합잼을 개발하여 18일에 특허 출원했다고 밝혔다.

멜론은 음성, 진천에서 많이 재배되는 과일로 그동안은 수박에 밀려 소비나 재배가 많지 않았지만 멜론 특유의 조직감, 향기 및 단맛으로 인해 소비가 급격히 증가하였고, 연중 마트에서 볼 수 있는 과일이 되었다.

하지만 오랫동안 보관이 어렵고, 과숙이 되어 판매하기 어려운 비상품과의 경우 농가의 애물단지가 되는데 이런 멜론을 가공품으로 개발해달라는 재배농가의 요청이 많았다.

이번에 개발한 멜론혼합잼의 혼합 과일은 두 가지로, 하나는 아열대 작물인 백향과(일명 패션푸르트)와 다른 하나는 아로니아이다.

백향과는 온난화 대응 작물로 최근 국내에서 재배되기 시작했다.

백향과가 지닌 과량의 산은 잼화(jam化)가 잘 될 수 있게 하며 오도독 씹히는 올챙이 같은 씨앗은 여성과 젊은 층의 관심을 끌기에 효과적이다.

이렇게 혼합한 잼은 일반 멜론잼보다 약 3배 이상 항산화능이 올라간다. 아울러 멜론과 백향과에는 비타민 C와 엽산이 풍부하여 기능성이 추가된 가공품으로 개발이 가능하다.

또한, 아로니아를 넣은 멜론혼합잼의 경우 아로니아를 넣지 않은 잼보다 총폴리페놀 함량이 약 3.4배 이상 증가하고 아로니아의 보라색이 혼합되어 선호도를 높였다.

도 농업기술원 친환경연구과 식품개발팀 엄현주 박사는 “이번에 개발한 멜론혼합잼은 설명회나 품평회를 통하여 잼 가공업체에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라며, “기술이전을 통한 산업화가 빨리 이루어져 멜론이나 백향과 재배농가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