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일 대장정의 마침표 찍을 청주공예비엔발레
41일 대장정의 마침표 찍을 청주공예비엔발레
  • 손혜철
  • 승인 2019.11.14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삭막한 일상에 지친 이들에게 잠시나마 공예의 몽유도원을 선사하고자 쉼 없이 달려온 41일의 대장정이 마침표를 향해가고 있다.

청주시와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위원장 한범덕 청주시장, 이하 조직위)는 오는 17일(일) 오후 7시 문화제조창 C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1층 영상관에서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폐막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갑자기 쌀쌀해진 날씨를 감안해 실내로 행사장을 옮긴 청주시와 조직위는 공예비엔날레 41일간의 여정을 함께 한 청주시민과 도슨트, 운영요원과 자원봉사자 모두가 이날 폐막식의 주인공이라고 전했다.

비엔날레의 시간이 담긴 기록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축하공연과 폐막선언 등이 진행될 이날 행사에서는 특히, 올해 처음으로 도입된‘황금플라타너스 상’의 수상자 8인에 대한 시상식이 진행될 예정이라 주목을 얻고 있다.

청주시와 조직위는 앞서 올해 본전시 참여작가를 대상으로 한‘황금플라타너스 상’시상계획을 밝히고 안재영 예술감독을 심사위원장으로 한 심사위원 5인의 엄격한 심사 끝에 ‘투각등’을 출품한 심재천 작가를 비롯해 8인의 수상자를 발표한 바 있다.

특히 수상자 가운데 나이지리아의 설치작가 옹고지 이제마 역시 이날 시상식을 위해 다시 한국행 비행기에 오른다고 전해져, 첫 시상식이지만 세계 공예계에‘황금플라타너스 상’의 위상을 알리는 기분 좋은 출발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축제를 마무리할 공연에는 퓨전국악팀 ‘이드’의 무대가 기다리고 있다. ‘이드’는 생황과 피리, 태평소 등 전통예술을 기반으로 대중과 소통하며 음악적 쾌감이라는 본능을 끌어내고자 결성된 국악 퍼포먼스팀으로 2017년 제11회 21C 한국음악프로젝트 금상 수상, 2019년 트래블링 코리안 아츠 폴란드 투어, 통일문화축제 평화음악회에 초청받은 실력파 음악인들이다.

청주시와 조직위는 “아직 공예의 몽유도원을 거닐지 못한 분들이라면 이번 주말이 마지막 기회”라며 “남은 사흘 동안 청주공예비엔날레의 수준 높은 전시와 주말 푸드트럭의 맛, 문화제조창 잔디광장의 여유로움, 그리고 첫 황금플라타너스 상이 시상되는 역사적 폐막식 현장까지 모두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참석한 지난 10월 7일 전야제를 겸한 개막식을 신호탄으로 10월 8일 개장식 이후 연일 관람객의 관심 속에 흥행의 여정을 이어온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는 오는 17일(일)까지 ‘미래와 꿈의 공예 – 몽유도원이 펼쳐지다’를 주제로 문화제조창 C와 청주시 일원에서 펼쳐진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