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최초 일반산업단지 유치 확정
부여군, 최초 일반산업단지 유치 확정
  • 이경
  • 승인 2019.10.31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부여군(군수 박정현)의 민선 7기 주요 공약사업인 부여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총 사업비 742억원)이 31일 행정안전부의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하여 최종 확정되었다.

부여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은 부여군에 4차 산업발전 거점을 마련하고 기업유치의 기반을 다지기 위한 민선 7기 핵심 사업으로, 지난해 7월 행정안전부의 중앙투자심사에서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

이에 따라 군은 민선 7기 출범 후 박정현 부여군수를 중심으로 충청남도와 바이오소재 기술혁신 클러스터 구축사업(사업비 980억원) 지원 및 교류 협력을 위한 정책협약을 체결하고 실질적인 입주 수요조사를 통해 41개 기업, 산업용지 면적의 110%를 초과하는 입주의향서를 확보하는 한편, 충남개발공사와 50:50 공동시행・분양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여 군의 추가적인 재정부담 위험을 감소시키는 등 사전준비에 만전을 기하였다.

또한, 부여군민의 오랜 염원인 일반 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박정현 군수를 중심으로 군의 행정력을 하나로 결집하여 292억원을 미리 확보하여 재정여건을 마련했다. 군 집행부와 담당부서는 민선 7기 취임 직후부터 즉각적으로 행정안전부를 비롯한 중앙부처, 충청남도 등 관계기관을 직접 방문하여 일반산업단지 조성의 필요성을 꾸준히 피력하였고, 전·현직 지역구 국회의원, 충청남도 및 부여군 의회와 협력하는 등 중앙심사 통과에 총력을 기울여 부여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이 부여군 최초로 첫 결실을 맺었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부여의 일반산업단지 조성은 행복한 경제공동체, 잘 사는 부여를 만들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며 부여군이 4차 산업을 선도하는 도시로 발돋움 하는 기반을 마련했다”라고 강조하면서, “부여일반산업단지 중앙투자심사 통과는 부여군 발전에 대한 군민들의 오랜 염원을 담은 응원과 바이오소재 클러스트 구축사업 및 충남개발공사와의 협약, 기금조성 등 충청남도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기에 이루어질 수 있었다”라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부여일반산업단지는 부여군 홍산면 정동리・무정리 일원에 부지면적 약 13만평 규모로 조성하여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하며, 1,16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 405억원의 부가가치 및 3,056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발생시킬 것으로 예상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