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화문화공원 민간특례사업 ‘재심의’
대전문화문화공원 민간특례사업 ‘재심의’
  • 이경
  • 승인 2019.10.2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 25일 오후 열린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결과 ‘문화문화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 비공원시설 결정(종류·규모·용도지역 등) 및 경관상세계획안’에 대해 ‘재심의’ 결정됐다고 밝혔다.

 문화문화공원은 1965년 10월 14일 건설부고시 제1903호로 공원으로 결정됐으며, 2020년 7월 1일에 효력을 잃게 되는 장기미집행도시계획시설로, 2016년 12월 26일 도시공원법에 의해 개발행위특례사업 제안서가 제출돼 심의 절차가 진행되어 온 곳이다.

 이날 도시계획위원회에서는 문화문화공원에 대해 비공원시설 규모 및 용도에 따른 경관 ‧ 생태 ‧ 교통 등을 심의했으며,

 재심의결정 사유는 보다 더 심도 있는 심의를 위해 현장방문이 필요하며, 경관·교통분야 보완사항에 대하여는 ①스카인라인의 다변화, ②교통처리와 관련 급경사 개선계획 및 보도 유효폭 확보, ③교차로 개선계획 보완 등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하여 대전시 관계자는 “보완사항이 완료되면 도시계획위원회 재심의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