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국회의원 초청 시정현안 간담회 개최
대전시, 국회의원 초청 시정현안 간담회 개최
  • 이경
  • 승인 2019.10.25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 25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대전 혁신도시 지정 및 지역인재 채용 확대 등 지역현안 해결과 2020년 국비 확보에 초당적 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한 ‘국회의원 초청 시정현안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이장우 의원, 이은권 의원, 박병석 의원, 박범계 의원, 조승래 의원, 이상민 의원, 정용기 의원 등 지역 국회의원이 참석했으며, 대전시 간부공무원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역인재 채용 확대를 위한 혁신도시법 개정안이 여․야 지역 국회의원의 초당적 협력으로 어제 법사위를 통과한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앞으로 대전발전의 전기가 될 대전 혁신도시 지정에도 지역 정치권의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또한, 민선7기 1년 동안 ▲ 도시철도 트램 건설 ▲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 등 오랜 숙원사업을 해결한 상승기운을 이어받아, 올해에도 ▲ 대덕특구 재창조 ▲ 대전 외곽순환도로 교통망 구축 ▲ 충청권광역철도 2단계 건설 ▲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 대전교도소 이전 ▲ 대전시민안전체험관 건립 ▲ 대전의료원 등 굵직한 지역현안이 순조롭게 해결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대전시는 올해 2019년 국비 확보액 대비 8.9% 증가한 총 3조 3,335억 원의 국비사업을 발굴하고 정부 예산안에 반영시켰다.

특히 허태정 시장은 시정현안 간담회에서 총 26건의 2020년 국비사업 중 정부반영 국비사업 17건은 국회 원안 반영을, 정부 미반영 국비사업 9건은 반드시 국회 상임위 또는 예결위에서 추가 반영될 수 있도록 지역 국회의원의 적극적인 역할을 부탁했다.

내년도 주요 국비사업을 보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역점사업으로 ▲ 보스턴형 바이오 랩센터럴 구축 ▲ 정밀의료기술 초융합 상용화지원 프랫폼 구축 ▲ 재도전․핵신캠퍼스 조성 ▲ 대덕특구 공동관리아파트 부지개발 ▲ 첨단센서 신뢰성평가 및 제품화 지원 ▲ 출연연 중심 국제 연구개발(R&D) 플랫폼 구축 등 대전 혁신성장을 이끌 12건 4,674억 원 규모의 신규 사업이 진행된다.

또한, 대규모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으로 ▲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지하화 사업 ▲ 대덕특구 동측진입도로 개설 ▲ 도마․변동 일원 하수관로 정비사업 ▲ 탄방2․가장2지역 도시침수 대응사업 등 5개 사업과, 지역 관광 인프라 조성사업인 ▲ 전통의례관 건립 ▲ 3.8 민주의거 기념관 건립 ▲ 효문화 뿌리마을 조성 ▲ 지역거점형 콘텐츠기업 육성사업 ▲ 충청내륙권 도시여행 광역관광개발사업 등 7개 사업을 제시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지역 국회의원들은 지역인재 채용 확대 성과를 공유하면서 앞으로 대전 혁신도시 지정 등 현안사업과 2020년 국비 반영사업에도 초당적 협력과 지원을 약속했다.

허 시장은 “다음 주에 있을 지역인재 채용 확대 혁신도시법 국회 본회의 통과와 내년도 4차 산업혁명 선도사업 등 신규 국비사업 반영에 시정역량을 집중하고 지역 정치권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