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연정국악원 큰마당서 회원특별음악회 행복드림콘서트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큰마당서 회원특별음악회 행복드림콘서트
  • 이경
  • 승인 2019.10.24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1,000원으로 양방언과 몽골 초원의 바람을 만날 수 있는 콘서트가 열린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은 29일 오후 7시 30분 국악원 큰마당에서 회원특별음악회 행복드림콘서트로 ‘양방언의 초원의 바람’을 무대에 올린다.

이번 콘서트는 동양과 서양, 과거와 현재를 조화롭게 넘나드는 크로스오버의 거장 양방언과 시공을 초월한 그의 음악세계를 통해 몽골을 만나볼 수 있다.

양방언은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공식 주제곡으로 선정된 프런티어(Frontier)를 비롯해 프린스 오브 제주(Prince of Jeju), 플라워스 오브 케이(Flowers of K)등 한국적 정서를 서양음악과 융화시킨 업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으며, 2013년부터 2015년까지 국립극장 ‘여우락 페스티벌’ 예술감독을 맡아 우리 전통음악에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 음악가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음악감독을 계기로 대중적인 인지도를 끌어올린 양방언이 피아노를 중심으로 베이스, 기타, 퍼커션, 첼로, 태평소, 보컬 등 국내외 최정상급 연주자들과 함께 ‘몽골 초원에서 불어오는 바람’ 소리를 들려준다.

이번 무대는 평소 그의 공연에서 쉽게 접할 수 없었던 곡들을 포함한 그의 대표곡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로, 특히 새로운 바이올린 연주자의 합류로 연주와 함께 활기 넘치는 퍼포먼스도 관람할 수 있는 색다른 무대를 연출한다.

송인선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은 “전통음악의 계승과 보존은 물론 우리 시대에 전통음악을 바탕으로 어떻게 관객들과 소통해야 할 것인가에 대한 실험과 고민에 큰 의미를 던져줄 공연”이라며 “회원들에게 특별한 이벤트를 제공하는 만큼 많은 관람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공연은 전석 2만 원이며, 예매는 대전시립연정국악원(www.daejeon.go.kr/kmusic),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특히 이 공연은 대전시립연정국악원의 행복, 드림, 나눔회원으로 가입할 경우 전석 1,000원에 관람할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