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미술관, 국제 콜로키움 개최
대전시립미술관, 국제 콜로키움 개최
  • 이경
  • 승인 2019.10.2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립미술관은 내달 6일 오후 2시 미술관 1층 대강당에서 특별전 몰입형아트 ‘어떻게 볼 것인가 (Ways of Seeing)’ 연계 국제 콜로키움을 개최한다.

※ 콜로키움 : “함께 말한다”라는 의미로 토론회, 세미나 등의 연구모임을 의미한다. 한명 이상의 발제자가 발제한 내용에 관하여 참석자들이 자유롭게 토론, 논평하는 보다 자유로운 형식의 학술회다.

이번 콜로키움은 동시대 미술의 맥락 안에서 몰입형 아트로‘보기’를 재정의해 과학과 예술의 융합을 실천하기 위해 기획된 국제 학술행사다.

특히, 기존의 예술이 ‘무엇을 보는 가’를 고민했던 것을 깨고 예술과 현상을‘어떻게 볼 것인가’에 대한 심층적 논의를 다루고 ‘보기’에 대한 다양한 사회․문화적 담론을 제시한다.

콜로키움은 크게 3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세션 1의 주제는 ‘보다 : 보기를 넘어’, 세션 2의 주제는 ‘느끼다 : 경험적 차원의 보기’, 세션 3의 주제는 ‘듣다 : 보기의 흐름(Project X)’다.

국내외 과학 예술계 인사로 이루어진 이번 콜로키움은 박주용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교수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크리스틀 바우어(오스트리아 아르스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 공동제작자), 아네트 홀츠하이드(독일 ZKM 큐레이터)가 이어 발표한다.

작가는 루이필립 롱도(UQAC 교수), 다비데 발룰라(포르투칼), 레픽 아나돌(터키), 로라 버클리(아일랜드), 캐롤리나 할라텍(폴란드), 노랩(터키), 반성훈(한국)이 참여한다.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은 “일반적인 관람 방식을 탈피하는 시도와 함께 오늘날 참여 형 과학예술을 다방면으로 살펴볼 수 있을 것”이라며 “콜로키움이라는 보다 자유로운 형식의 학술 행사를 통해 예술가와 청중이 가까이 교감하고 의견을 나누는 공감미술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콜로키움을 진행하는 이수연 학예사는 “현재 진행 중인 미술관 특별전과 병행하는 학술 행사인 만큼, 넓은 의미에서 예술을 이해하는 유익한 시간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콜로키움은 한글 – 영어 동시통역 서비스가 제공되어 일반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참가비는 무료다.

미술관 홈페이지(www.daejeon.go.kr/dma)와 오케이(OK)예약서비스를 통해 온라인 접수가 가능하며, 사전 접수자에 한해 특별전 초대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현장접수는 여석 발생 시 가능)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