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학생은 언어능력 이주여성은 일자리 창출 ‘일거양득’
충남교육청, 학생은 언어능력 이주여성은 일자리 창출 ‘일거양득’
  • 손혜철
  • 승인 2019.10.23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23일 아산 캠코인재개발원에서 다문화이주자 외국어교육 강사 30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다문화 이주자 참여 외국어교육 강사 수업역량강화 연수를 실시했다.

지난 2012년부터 시작된 다문화이주자 활용 외국어교육은 충남교육청·충남도·지방자치단체의 대응투자로 8년째 운영되고 있으며, 학생들에게는 다른 나라의 문화체험과 언어능력 향상, 이주여성들에게는 고용 창출과 한국 사회 정착에 크게 이바지하고 있다.

올해 다문화이주자 강사는 총 56명으로, 초등학교 40곳, 중학교 8곳 총 48개교에서 수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영어, 중국어, 일본어, 러시아어, 베트남어 5개 언어 수업이 이뤄지고 있다.

이번 연수에서는 이들 강사의 수업 전문성 신장을 위해 외국어교육 교수법, 중국어·일본어 외국어교육 수업 사례 공유와 함께 학교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놀이중심 교수법이 다뤄져 참여한 강사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충남교육청 전종현 미래인재과장은 “앞으로도 도내 다문화이주자 강사의 수업 전문성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타 기관과 협력해 이주여성이 한국 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