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2026 비전 포럼 개최
부산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2026 비전 포럼 개최
  • 이경
  • 승인 2019.10.23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보건복지부·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과 함께 ‘제3회 지역사회 통합돌봄 2026 비전 포럼’을 10월 24일 오후 2시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보건복지부와 부산시가 주최하고,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부산복지개발원이 주관하며 16개 지방자치단체*가 후원한다. 포럼에는 ‘지역에서 바라보는 통합 돌봄’을 주제로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논의하기 위해 관련 전문가와 학계, 선도사업을 수행하는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등 약 4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 후원(선도사업) 지자체: 부산진구, 부산 북구, 김해시, 광주 서구, 부천시, 천안시, 전주시, 대구 남구, 제주시, 화성시, 안산시, 남양주시, 진천군, 청양군, 순천시, 서귀포시

이번 포럼은 2026년 초고령사회 진입에 따른 ‘돌봄사각’ 문제 해결을 위한 포용적 복지정책인 ‘지역사회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특·광역시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로 고령화가 진행 중인 부산시는 이번 포럼을 통해 지역의 통합돌봄 선도사업을 추진해 나가는 주체로서 지자체가 직면한 어려움과 해결방안 등을 논의하고, 보건복지부와 함께 통합돌봄 정책의 발전방안을 마련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부산시는 오는 2020년, 부산이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을 대비해 민선7기에 들어 부산형 커뮤니티케어 사업을 추진하는 등 돌봄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선제적 기반을 마련해왔다. 더 나아가 앞으로는 주민들이 살던 곳에서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주거ᆞ의료ᆞ요양ᆞ돌봄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연계 첨단기술을 사회서비스에 접목해 지역사회에서도 필요한 사회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 수준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이번 포럼은 조미정 부산복지개발원 연구위원의 ‘부산형 지역사회 통합 돌봄의 현재와 미래’ 발제에 이어 김창훈 부산광역시공공보건의료지원단장이 ‘지역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한 보건복지통합지원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지는 토론에서는 양난주 대구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아 규석 부산진구 보건소장, 강성환 부산 북구 주민생활지원국장, 김숙남 부산카톨릭대학교 간호학과 교수, 남찬섭 동아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이승렬 국제신문 편집국장, 배지영 한국보건복지개발원 교수, 임강섭 보건복지부 커뮤니티케어추진팀장이 참여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포럼을 통해 지방자치단체가 지역의 문제를 진단해 함께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운영 주체로서 역할을 정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특히 주민들이 자신이 살던 곳에서 보건복지통합서비스를 받음으로써 가족·이웃과 함께 어울려 살아가며 삶의 질을 향상하는 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