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2019년산 공공비축미곡 본격 수매 돌입
충북도, 2019년산 공공비축미곡 본격 수매 돌입
  • 손혜철
  • 승인 2019.10.22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도는 2019년산 공공비축미곡 17,287톤(포대벼 11,830톤+산물벼 5,457톤)을 12월 31일까지 수매한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보다 396톤 감소한 물량으로, 산물벼는 15.6%인 1,181톤 매입 되었고, 포대벼는 현재 농가별 배정이 진행 중으로 배정이 완료되면 시군 읍면별로 정해진 장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2019년산 공공비축미 매입 가격은 수확기(10~12월) 산지쌀값을 반영하여 12월중 확정될 계획이며, 중간정산금(3만원/포대)은 수매 직후 지급하고 최종 정산은 쌀값이 확정된 후 연말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부터 실시하고 있는 품종검정제 추진으로 매입농가를 대상으로 5% 표본조사를 실시, 쌀 품질고급화 및 다수확 품종 재배면적 축소를 유도할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시군별 매입품종 아닌 품종을 출하한 농가는 5년간 공공비축 매입대상 농가에서 제외할 계획으로 출하농가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공공비축미곡 출하시에는 수분함량 13%~15%를 유지하여 높은 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적기 출하하여 매입기간 내에 전량 매입 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 하였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태풍(제13호‘링링’, 제17호‘타파’,

제18호 ‘미탁’)으로 인한 벼 쓰러짐 피해와 수확기 잦은 강우로 수발아, 흑수, 백수 등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피해 벼 매입을 위해 잠정등외 A, B, C 3개 등급으로 나누고 A등급 가격을 1등급의 76.9% 수준으로 설정하고 10월 21일부터 11월 30일까지 피해 벼를 매입하기로 결정하였다.

잠정등외 벼의 최종 매입가격은 수확기(10~12월) 산지쌀값(80kg)을 벼값(40kg)으로 환산한 가격으로 1등품 가격을 산정한 후 잠정등외 등급별 가격수준으로 최종 결정할 계획이며, 등급에 상관없이 중간정산금(20,000원/30kg)을 수매 직후 지급하고, 나머지 차액은 매입가격이 최종 확정된 후 연말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피해 벼는 시도별로 물량배정을 하지 않으며, 농가 희망물량을 전량 매입하고, 품종에 관계없이 매입(찰벼 포함)한다. 또한 품종검정제 위반 농가도 피해 벼 수매 참여가 가능하다.

한편, 충북도의 피해 벼 수매 희망물량은 550ha 2,508톤으로 파악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