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6.25참전유공자 기념비 건립 추진위원회 발족
계룡시, 6.25참전유공자 기념비 건립 추진위원회 발족
  • 권경임
  • 승인 2019.10.2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계룡시는 지난 18일(금) 오후 2시 시청 상황실에서 6.25참전유공자 기념비 건립추진위원회를 개최했다.

시는 2020년 6.25전쟁 70주년을 계기로 참전유공자의 호국정신을 기리고 국가를 위한 희생과 공헌이 존중받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유공자 선양사업의 일환으로 6.25 참전유공자 기념비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기념비는 엄사면에 소재한 엄사근린공원 충령탑 부지 내에 10m*10m, 3m 규모로 설치될 예정이며, 보훈청에서 내년 2월까지 건립공사를 완료하고 내년 3월 제막식을 열어 시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는 보훈에 대한 범시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해 구성된 6.25참전 유공자 기념비 건립추진위원회의 첫 회의로 위원 위촉장 수여 및 건립 계획보고, 토론 등 순으로 진행됐다.

위원회는 최홍묵 시장과 이남일 대전지방보훈청장을 공동위원장으로 광복회, 참전유공자회 등 관내 주요 보훈단체장 8명, 시민대표 2명인 총 12명으로 구성됐다.

시는 보훈청, 건립추진위원회와의 협의를 통해 기념비에 각인될 계룡에 연고를 가진 참전유공자, 사망, 생존자 등 참전명단을 선정하고 충령탑 등 기존 보훈시설과 연계해 보훈정신 계승발전의 장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최홍묵 시장은 “기념비는 6.25참전유공자들의 정신과 자긍심을 기리고 역사적 의미를 후손들에게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계룡시는 애국애족도시로서 전통을 간직하고 구국정신을 함양할 수 있는 다양한 호국 선양사업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