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생명을 살리는 심폐소생술 교육 추진
충북도, 생명을 살리는 심폐소생술 교육 추진
  • 손혜철
  • 승인 2019.10.2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도는 급성심장정지 발생 시 신속한 응급처치로 소중한 생명을 구하기 위하여 올해 구급차운전자, 보건교사, 경찰공무원 등 법정의무교육 대상자 및 교육을 희망하는 일반인 4,500명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추진하고 있다.

심폐소생술 교육은 심장정지 환자 발생 시 4분의 골든타임 내 응급처치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것으로 심정지 환자에 대한 심폐소생술 시행 시 생존률이 2배 높아지고 자동심장 충격기를 사용할 경우에는 더 높아진다.

도내 청주시 흥덕보건소는 2014년부터 상설 심폐소생술 교육장을 설치·운영하여 해마다 약 7천명을 교육하고 있으며, 소방에서도 소방서별 교육추진으로 올해 14만 3천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충북도 심정지환자의 생존률은 그간의 심폐소생술 교육 및 자동심장충격기 1,245대 설치로 2006년 1.7에서 2017년 6.2로 점차 증가하고 있다.

김용호 도 보건정책과장은 “급성심정지환자 절반 이상이 가정에서 발생함에 따라, 내 가족, 내 이웃의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가구당 1인 심폐소생술 교육이수를 달성하기 위하여 2020년에는 교육 대상자를 더욱 다양화하고 교육이수자를 확대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