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
  • 이경
  • 승인 2019.10.2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 세계과학도시연합(WTA)과 공동 주최하는 ‘2019 세계혁신포럼’, ‘제16회 WTA 대전하이테크페어’, ‘2019 UNESCO-WTA 국제공동워크숍’이 오늘 오전 11시, 개회식을 시작으로 오는 23일까지 3일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행사의 테마는 ‘지속가능한 삶과 지구를 위한 스마트시티’ 며, 2019 세계혁신포럼은‘지속가능한 스마트 시티를 향해’를 주제로 제16회 WTA 대전하이테크페어는 ‘4차산업혁명과 도시의 미래’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개회식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한스툴스트룹 유네스코(UNESCO) 아태지역과학뷰로 선임전문관, 레이몬드 타바레스 유엔산업개발기구(UNIDO) 산업개발담당관, 양성광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 대전지역 대학총장 등 국내외 산, 학, 연, 관 관계자 등 500여명이 참석한다.

 이어서, 컨벤션센터 1층 전시홀에서는 ‘제16회 세계과학도시연합 대전하이테크페어’ 테이프 커팅식을 시작으로 국내외 투자자 및 창업 전문가들이 참석해 특별강연 및 대전지역 유명 스타트업 8개 기업의 피칭과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전시관의 아이디어관에서는 대전권 9개 대학(건양대학교, 대전대학교, 대전보건대학교, 배재대학교, 우송대학교, 우송정보대학, 충남대학교, 한남대학교, 한밭대학교) 대학생 100개 팀이 참여한 아이디어 공모전도 진행한다.

 22일에는 미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6개국 40개사 해외 바이어를 초청해 대전지역 80개 기업과 1:1 수출상담회가 진행되며, 한국무역협회가 공동주관하는 스타트업 오픈이노베이션 강연을 통해 대전지역 스타트업 기업에게 많은 정보를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계혁신포럼에서는 21일 오후에 오덕성(충남대 총장), 필립베인(미국 스마트시티위원회 운영이사)의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22일, 제임스 불린스키(호주 브리즈번 시티스마트 CEO) 등의 기조강연, 3개의 플레너리 세션과 4개의 특별세션에 국내외 30여명의 연사들이 도시가 나아갈 비전 및 전략 등을 논의한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유엔(UN)산하 기관인 유네스코(UNESCO) 뿐만 아니라 오스트리아 빈에 위치한 유엔산업개발기구(UNIDO)도 함께 참여하여 특별세션(주제: Industry 4.0)을 운영하게 되며, 유엔산업개발기구 한국사무소에서도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개도국 공무원 초청 해외진출 자문상담회 등을 진행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도시는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장소이고, 우리 아이들, 우리 후손이 살아가야할 내일이기도 하며, 이번 세셰과학도시연합 행사가 지속가능한 삶과 지구를 위해 함께 고민하고 지속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