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청소년진흥원, 충청남도청소년포럼 개최
충남청소년진흥원, 충청남도청소년포럼 개최
  • 이경
  • 승인 2019.10.18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재)충청남도청소년진흥원(원장 박영의)는 18일(금) 호서대학교 종합정보관에서 ‘2019년 충청남도청소년포럼’을 개최하였다.

이번 행사는 (재)충청남도청소년진흥원 개원11주년과 3.1운동 및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충청남도 청소년에 대한 지난 100년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앞으로 미래 100년의 청소년상을 제시하고자 하는 목적을 담고 있다.

포럼시작에 앞서 양승조 도지사는 충남 청소년들은 충열의 고장의 후손으로서 앞으로 대한민국을 선도해나가는 귀한 동량임을 강조하면서, 청소년이 보다 행복한 충남을 만들기 위해 지도자 여러분들의 지속적 수고를 당부하였다. 더불어 지도자들의 열악한 근무환경에 대한 처우개선 등의 희망을 함께 전해주었다.

기조강연에는 권일남 청소년보호위원장이 ‘청소년 100년의 발자취와 미래 100년의 비전’을 주제로 청소년의 과거와 미래에 대해 이야기했으며, 청소년 강연에는 장서현 충남청소년참여위원장이 ‘나의 충청남도, 우리의 충청남도’를 주제로 청소년으로써의 목소리를 내었다.

패널토의에서 김연 위원장(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장)은 청소년이 공감하는 정책으로 미래를 준비하는 선도적 충청남도를 주제로 이야기했으며, 오혜영 교수(이화여자대학교), 정건희 소장(청소년자치연구소장), 염지혜 소장(천안남자중장기청소년쉼터)은 각각 청소년 상담, 활동, 보호 영역에서의 앞으로 청소년 정책방향과 대안을 제시하면서 열띤 토론의 장을 마련하였다.

최은진 청소년(천안시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은 학교 밖 청소년들에 대한 편견없는 충청남도에서 우리들의 꿈과 희망을 찾아갈 수 있도록 지원해주기를 바란다고 하였으며, 각각의 패널들은 충남 청소년 정책현황과 과제, 한국청소년 정책 패러다임의 변화에 대하여 청중과 함께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포럼에는 충남도지사를 포함해 도내 청소년 관계자 및 관계 공무원 등 20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재)충청남도청소년진흥원 박영의 원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청소년 정책 아젠다를 함께 공유하고 청소년 지도자와 유관기관과의 교류가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