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인가구 삶' 16편 영화로 들여다본다
서울시, '1인가구 삶' 16편 영화로 들여다본다
  • 김주연
  • 승인 2019.10.18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가 서울 전체가구의 1/3을 차지하는 1인가구의 삶을 16편의 단편영화로 들여다보는 시간을 갖는다.

서울시는 10월 18일(금)~19일(토) 이틀간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에서 ‘1인가구 영화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주최하고 서울시건강가정지원센터와 한국독립영화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영화제는 다양한 1인가구의 삶의 모습을 담은 단편영화를 통해 1인가구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공감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영화제는 지난 7월 공모전을 통해 341편의 응모작을 접수했으며,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대상과 최우수상 각 1편, 우수상 3편으로 총 5편을 선정하고 상영작 11편을 추가로 선정했다.

대상은 진성문 감독의 ‘안부’, 최우수상은 한태희 감독의 ‘졸업’이 선정됐으며, 우수상은 김지산, 유정수 감독의 ‘조안’, 김선경 감독의 ‘기대주’, 최서윤 감독의 ‘망치’가 선정됐다. 모든 상영작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건강가정지원센터 홈페이지 패밀리서울(www.familyseoul.or.kr) 또는 건강가정지원센터(1577-9337)로 문의하면 된다.

앞서 17일(목) 14시에는 1인가구 지원 정책의 발전을 위해 서울시건강가정지원센터와 함께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제1대회의실에서 ‘1인가구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에는 ‘서울시 1인가구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서울시 가족담당관, 서울시건강가정지원센터, 서울시 25개 자치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유관기관 및 관련 분야 전문가, 시민 등 약 100여명이 참석했다.

중앙대 사회학과 신광영 교수의 ‘사회변화와 1인가구 문제’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서울시 자치구 1인가구 특화 프로그램 활성화 연구’ 결과 발표와 전문가 및 시민 자유토론 등 1인가구 지원정책에 대해 다각도로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서울시는 급증하고 있는 1인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2016년 전국 최초로「1인가구지원기본조례」를 제정해 관련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며, 최근엔「제1차 1인가구 지원 기본계획」을 처음 수립해 발표한 바 있다.

김복재 서울시 가족담당관은 “1인가구는 이미 보편적인 가구 유형인데 반해 지원정책이나 사회의 인식은 아직 보편화되지 못했다.”며, “이번 영화제를 통해 1인가구에 대한 인식과 공감문화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