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문해교육으로 삶의 행복의 온도를 높이다
영동군, 문해교육으로 삶의 행복의 온도를 높이다
  • 황인홍
  • 승인 2019.10.1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영동군은 18일 영동청소년수련관 체육관에서 ‘제1회 영동군 성인문해 한마당 행사’를 열어 성황리 마무리됐다고 이날 밝혔다.

군은 한글날이 있는 10월 한글의 대한 중요성과 성인 문해학습 관심제고는 물론, 학습자간 화합과 소통의 시간을 가지며 그동안 한글 공부에 참여해온 지역노인들의 성취감과 자존감 증진을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

이날 행사에는 180여명이 참석해 유쾌하고 특별한 하루를 즐겼으며, 행사장은 배움의 열정과 활기로 가득했다.

문해학습 참여자들은 직접 쓴 시화전을 전시하고 다양한 한글 퀴즈를 ‘맞추는 도전! 골든벨’, 운동회 등에 적극 참여하며, 그동안 갈고 닦은 한글 솜씨를 마음껏 뽐냈다.

부대행사로 열린 우수학습자 시상식에서는 학산면 상지문해학습장 곽순연(100세) 씨를 비롯해 장영숙, 고재우, 길향금, 장진순, 총5명의 학습자에게 군수상장이 수여됐다.

이번 우수학습자로 선정된 곽순연씨는 “배움에는 나이가 없다는데 내 나이 100세에 한글배워 우수상까지 수상하게 되어 얼마나 기쁜지 모르겠다”라며, “200세까지 한글을 배우고 싶다”라고 말하며 행복한 수상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영동군은 충북에서 유일하게 각 읍·면 단위별로 학습장이 운영되고 있으며, 성인문해 활성화에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지역의 많은 어르신들이 배움의 한을 풀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성인 문해지원사업을 적극 지원하고 다양한 문해행사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