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마늘 파종 전 종구 선별 및 소독 당부
괴산군, 마늘 파종 전 종구 선별 및 소독 당부
  • 손혜철
  • 승인 2019.10.17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괴산군이 올해 잦은 태풍과 강우로 마늘 저장 종구에 마늘혹응애 등 병해충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파종 전 종구 선별과 소독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군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마늘은 저장 중에 마늘혹응애 또는 뿌리응애 등의 해충 피해를 입기 쉬운데, 올해는 특히 고온 다습한 기후로 인해 피해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씨마늘의 경우 인편(마늘쪽)의 갈변증상(갈색으로 변한 증상)과 발근 부위에 상처가 없는 것으로 선별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파종 전 마늘 종구 소독용 살충제와 살균제를 혼합한 용액에 1시간 이상 침지해 그늘에 말린 후 파종해야 한다.

한지형 마늘의 적정 파종 시기는 10월 중하순이며, 늦어도 11월 상순까지는 파종을 마치는 것이 좋다.

늦은 파종으로 월동 전 발근이 불량할 경우 동해 피해 또는 월동 후 한해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만큼 적기에 파종하고, 파종 후에는 토양에 적정한 수분이 유지될 수 있도록 포장의 관수와 배수에도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마늘은 너무 얕게 심으면 동해와 건조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6-7cm 깊이로 파종하고, 짚이나 비닐을 덮어 동해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고품질 마늘 생산을 위해서는 우수한 씨마늘 선별 및 소독과 함께 적기 파종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