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양보면, 깨끗한 수질 양보면 복지목욕탕 인기짱
하동군 양보면, 깨끗한 수질 양보면 복지목욕탕 인기짱
  • 이경
  • 승인 2019.10.17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으로 준공된 하동군 양보면 복지목욕탕이 최고의 수질을 자랑하면서 주민들의 큰 호응으로 활발하게 운영되며 그 열기가 펄펄 끓어 넘치고 있다.

양보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운영위원회(위원장 차재호)는 지난 8월 양보면 복지회관 및 목욕탕을 위탁받아 9월 1일부터 목욕탕과 복지회관을 본격 운영하고 있다.

지난 한 달간 목욕탕을 운영한 결과 달(月) 목욕에 120여명이 신청하고, 일반이용자도 하루 평균 50여명이 이용해 매일 최소 100명 이상이 목욕탕을 이용하는 등 면민들의 적극적인 이용으로 운영부진에 대한 우려를 말끔히 덜어냈다.

양보면 복지목욕탕은 자동온도조절장치를 통해 온·열탕의 온도가 매시간 일정하게 유지되고, 자동여과장치로 탕내 물을 지속적으로 정수시켜 항상 깨끗한 탕을 이용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면민은 물론 인근 면에서도 소문을 듣고 이용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등 그동안 좁고 낡은 목욕탕에서 주2회 운영하던 불편이 깨끗이 사라졌다.

또한 목욕탕 내 설치 된 헬스장에서는 지난달 21∼25일 매일 2시간씩 헬스전문 강사의 재능기부로 헬스장을 이용하는 지역민들에게 올바른 운동법을 강의하는 등 특화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복지회관의 넓은 주차장은 추석명절 노래자랑을 개최하는 등 양보면민의 문화·축제의 장으로 새롭게 자리매김 했다.

특히 차재호 위원장은 어려운 여건에도 위원장을 맡아 개장 준비부터 이용활성화를 위한 지속적인 홍보, 타 시설의 운영 자문을 통한 운영개선을 통해 복지회관과 목욕탕이 양보의 문화·예술·복지의 중심센터로 자리매김 하도록 힘쓰고 있다.

김종영 면장은 “시설의 효과적인 운영을 위해 앞으로도 수질관리에 최선을 다하면서 면민들의 계속적인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며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다함께 지혜를 모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