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유튜브 채널 이벤트로 ‘두 마리 토끼를’
부산시 유튜브 채널 이벤트로 ‘두 마리 토끼를’
  • 이경
  • 승인 2019.10.15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지난 8월 급변하는 소통 플랫폼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다양해진 시민들의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 부산광역시 공식 유튜브 채널 <붓싼뉴스>와 <B공식채널>을 공식 출범한 바 있다.

부산시는 통통 튀는 사투리로 정감 있게 부산 소식을 전하는 <붓싼뉴스> (https://www.youtube.com/user/DynamicBusan)와 B급 감성을 자극하는 <B공식채널> (https://www.youtube.com/c/b공식채널)을 통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다양한 콘텐츠 제작 및 이벤트도 함께 진행해왔다.

특히, 지난 8월. 유튜브 다채널 개국을 축하하며 시민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구독 및 댓글 달기 경품 이벤트’를 실시한 결과 총 1,626명의 시민들이 이벤트에 참여했고 추첨을 통해 총 100명을 선정, 커피 기프티콘(5천원 상당)을 증정한 바 있다.

부산시 유튜브 ‘댓글 달기 경품 이벤트’는 매달 진행,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참가자 중 20명을 추첨해 경품을 증정한다. 참여방법은 <붓싼뉴스>와 <B공식채널>에서 매달 업데이트 되는 영상을 시청하고 자유롭게 댓글을 달면 되며 ‘댓글 달기 경품 이벤트’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두 채널에 공지될 예정이다.

9월부터는 부산 지역 상품(부산지역독립 잡지 ‘다시부산’과 부산 화장품 기업 숲속엔 F&B의 ‘다시마팩’)을 경품으로 선정‧홍보해 시민소통의 장과 지역 경제를 활성화한다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

특히, 부산지역독립잡지인 ‘다시부산’은 기획과 집필, 디자인, 사진, 일러스트와 인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부산 젊은이들이 만든 잡지로 더욱 의미가 있다.

한편, <붓싼뉴스>와 <B공식채널>은 부산시정을 알리는 콘텐츠뿐 아니라 ‘부산교통공사 인재채용 설명회’, ‘부산국제영화제’ ‘시민의 날’ 행사 등을 생방송으로 방송해 시민 알 권리 실현과 정보 제공에 기여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