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특수교육 대상 학생 치료지원 서비스 개선
충남교육청, 특수교육 대상 학생 치료지원 서비스 개선
  • 손혜철
  • 승인 2019.10.10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10일 NH농협은행 충남영업본부(본부장 조두식)와 특수교육 대상 학생 치료지원 전자결제카드 시스템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내년 1월부터 관련 서비스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수요자 중심의 업무 시스템을 구축해 특수교육 대상 학생과 가족들이 불편함 없이 치료지원 서비스를 이용하고, 교직원의 업무경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그동안 충남교육청은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 제28조에 의거해 특수교육 대상 학생들이 치료지원기관에서 물리치료, 작업치료, 언어치료 등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왔다.

그러나 학부모와 치료지원기관은 치료 후 분기별로 영수증을 모아 학교에 제출하고, 업무 담당자는 치료지원 일자, 내용 등을 일일이 확인한 후 치료기관으로 비용을 송금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따라 치료지원 전자결제카드 시스템 도입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내년부터 시스템이 도입되면 학생들은 치료지원 제공기관에서 치료지원을 받은 후, 전자결제카드로 비용을 내게 된다. 카드 발급 대상은 치료교육지원 대상자로 선정돼 치료지원 제공기관으로 등록한 가맹점을 이용하는 학생이다.

충남교육청은 투명하고 체계적인 특수교육 대상 학생 치료지원 제도 정착을 위해 관련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사용자 설명회 등을 실시할 예정이며, 관련 기관에 대한 정기적인 관리ㆍ감독을 실시해 수요자 중심의 치료지원 운영체계를 정착시킬 방침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