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지역 논 대체 고구마 재배에는 ‘대유미’가 최고
충북지역 논 대체 고구마 재배에는 ‘대유미’가 최고
  • 손혜철
  • 승인 2019.10.09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 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2018년부터 2년간의 연구결과, 최근 쌀 재고량 증대에 따른 논 대체 작물로 고구마를 심을 경우 ‘대유미’품종이 수량성이 높고 기계화 적응성도 높다고 하였다.

충북 농업기술원은 충북지역 논 기계화 재배에 적합한 고구마 품종을 선발하기 위하여 국내에서 재배되는 10개 품종을 시험재료로 수량성, 상품성, 식미 등을 테스트하였다.

그 결과, 대유미 품종의 상품수량이 2,990kg/10a로 가장 높고 껍질의 외관도 자홍색으로 소비자의 선호도가 높았으며 밤고구마로써 맛도 우수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대유미 품종은 전분 수량도 700kg/10a로 많아 향후 바이오에탄올 원료로 사용할 경우 에탄올을 418L/10a 생산할 수 있어 친환경 대체 에너지작물로도 활용가치가 높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 이재웅 전작팀장은 “대유미 품종은 저장기간이 비교적 짧기 때문에 수확 후 일찍 소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며, “고구마를 논에서 재배할 때는 특히 배수관리에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