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문학의 향기, 어린왕자문학관 가을을 수놓다
깊은 문학의 향기, 어린왕자문학관 가을을 수놓다
  • 이한배
  • 승인 2019.10.08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지난 9월 28일 충남 논산시 가야곡면에 위치한 어린왕자문학관이 상주작가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문학 잔치를 열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학관협회 후원으로 <EMPATHY 문학, 자갈자갈>이라는 주제로 문화 소외층인 지역민과 지역문학인들과의 유기적 동질체 의식을 공감하기 위하여 개최하였다.

시골 마을에 지역에서 활동 중인 시인, 시노래 가수, 시낭송가 등을 초청하여 문학 강연과 시노래, 시낭송 등으로 문화의식을 함양하였다

문학 강연은 이형권 충남대교수의 ‘시의 새로움은 어디서 오는가’특강은 사례를 들어가면서 시를 모르는 손님들도 알기 쉽게 시의 새로움과 창조를 위한 고뇌를 열강 하였다.

뒤이어 논산출신인 정진채 시노래 가수의 ‘서시’와 ‘당신에게 말 걸기’ 시 노래는 시의 무궁한 발전을 보여 주었으며 시를 노래하는 정서적인 아름다움에 박수를 받았다

이번 행사의 사회는 시낭송가인 윤숙희시인이 맡았으며 시종 고운 자태로 어울림의 미학을 연출하였다

강연 중간 중간에 순서한 시낭송은 김종진 낭송가의 ‘차 한 잔 하시겠어요?’, 박진희낭송가의 ‘길’, 박태임 낭송가의 ‘그대’, 전은겸 낭송가의 ‘수선화에게’ 홍명희 낭송가의 ‘연리지’를 낭송하였는데 넘치는 여유로움과 가을에 어울리는 화사함 그 자체였다

이번행사를 주관한 박재학관장과 기획 연출한 황은경 상주작가는 “다음 행사는 시낭송이라는 소리와 느낌이 어우러져 귀로 듣고 눈으로 보는 문학을 위한 행사를 구상중”이라며, “장르와 장르가 어우러져 문학의 풍요로움을 함께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