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자랑스런 우리마을 애국지사 명예선양 우리손으로
부여군, 자랑스런 우리마을 애국지사 명예선양 우리손으로
  • 이경
  • 승인 2019.09.2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우리 지역에서 태어났거나 거주하였던 일제강점기 독립운동 애국지사에 대하여 해당마을 주민들이 자랑스런 애국지사 마을에서 살고 있다는 자긍심을 고취하고, 후세에 나라사랑 정신을 계승할 수 있도록 전국 최초로 애국지사 마을 표지석 설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7일 세도면 청송4리와 청포3리에서는 그 마을 출신 애국지사의 공훈을 새긴 애국지사 마을 표지석을 건립하고 애국지사 유족, 마을주민, 도의원, 군의원, 기관단체장, 관계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제막식을 가졌다.

세도면 청송4리 출신 조중구 애국지사는 1910년 국권이 침탈되자 광제회를 조직하고 군자금을 모집하였으며, 신한민보를 국내에 들여와 발행하다가 1915년 체포되어 옥고를 치렀으며 1920년부터 1922년까지 임시정부 의정원에서 활동하였다. 이에 정부에서는 1977년에 건국포장, 1990년에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하였다.

세도면 청포3리의 추병갑 애국지사는 1919년 3월 6일 세도면 청포리 사립창영학교에서 엄창섭 등과 같이 독립만세 시위를 계획하고 태극기를 제작, 준비하였으며 동년 3월 10일 강경읍 장날에 독립만세시위를 주동하다가 피체되어 옥고를 치렀다.

김종갑, 추성배 애국지사는 교사 엄창섭의 독립운동 참여 권유를 받아 태극기를 만들고 1919년 3월 10일 강경읍의 주민들의 규합하여 장터에 모이게 하고 독립만세 시위행진을 전개하다가 피체되어 옥고를 치렀다. 정부에서는 추병갑 애국지사에 1986년 대통령 표창, 1990년에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하였으며, 1993년 김종갑, 추성배 애국지사에게는 대통령표창을 추서하였다.

김봉태 세도면장은“애국지사를 배출한 마을에 애국지사 표지석을 세움으로써 마을 주민들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나라사랑 정신을 계승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