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사과 왜성대목 조직배양묘 특허 통상실시권 체결
충북농기원, 사과 왜성대목 조직배양묘 특허 통상실시권 체결
  • 손혜철
  • 승인 2019.09.19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 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9월 19일(목) 농업기술원 창조농업실에서 ‘농업회사법인 ‘유니플랜텍(대표 윤여중)’과 사과 왜성대목 조직배양 무병화묘 생산방법’특허 기술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과는 주요 과수 소득작물 중 하나로 전국 과실 생산액의 23%를 차지하고 있다. 사과는 주로 접목에 의해 증식하는 영양체 번식 작물로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생산량 감소, 당도저하, 기형과 발생 등 대략 20∼30% 정도 생산량이 감소된다.

사과 왜성대목 조직배양 기술은 사과나무의 키를 작게 하는 왜성대목‘M9 및 M26’의 생장점 배양을 이용한 최적 조직배양 배지를 만드는 기술로, 바이러스 감염이 없는 건전한 식물체를 대량 생산할 수 있다.

사과 묘목은 접목을 이용하여 번식시키므로 대목(바탕나무)과 접수(대목에 붙이는 가지, 순)가 필요하다. 왜성대목은 사과나무의 키를 작게 하기 위하여 사용하고 있다.

사과 대목은 삽목(꺾꽂이)이 어렵기 때문에 증식을 위해 취목(휘묻이)를 이용하지만 바이러스가 없는 균일한 대목의 확보가 어려운 실정이다.

도 농업기술원 원예연구과 권영희 연구사는“앞으로 바이러스가 없는 사과 우량 건전묘목의 생산 기술을 산업화하여 지속적으로 보급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