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국내‧외래 벼 품종 현장비교 평가회 개최
충북농기원, 국내‧외래 벼 품종 현장비교 평가회 개최
  • 손혜철
  • 승인 2019.09.19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 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19일 농업기술원 앞 논에서 벼 외래품종 대체 국내육성품종 보급 확대를 위한 ‘벼 국내육성 품종과 외래품종 간 현장비교 평가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비교 평가회는 청주시청, 충북영양사회, 향토음식연구회가 참여하였으며, 지난 4월25일 국내육성품종 확대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청원생명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 등 7개 기관·단체가 참여했다.

현장평가는 외래품종인 추청벼를 비롯해 국내육성 최고품질 벼 4품종(알찬미, 진수미, 청품, 해들), 고품질 벼 2품종(참드림, 새일품) 총 7품종의 비교평가가 이루어졌으며 국내에서 육성된 6품종 모두 질병저항성과 내도복성, 수량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한편, 외래품종인 추청벼와 고시히카리는 품종 퇴화와 병해충·도복이 심하며 수량이 낮은 문제점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도내 벼 재배면적(33,615ha) 중 35% 정도(추청 11,474ha, 고시히카리 204ha)가 재배됐다.

도 농업기술원은 충북 지역에 맞는 우수한 국내육성 벼 품종 확대 보급을 위해 2023년까지 충북 벼 재배면적 중 외래품종 재배면적을 5%(1,500ha) 이내로 줄인다는 목표를 세우고, 내년부터 최고품질쌀 재배단지 육성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5개 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충북농업기술원 송용섭 원장은 “국내에서 육성된 품종이 외래품종과 비교하였을 때 수량을 비롯해 질병에도 강하고, 도복에 대한 위험성도 낮다.”며, “국내에서 개발한 최고품질 벼 및 지역적응 품종을 재배해 쌀 소비를 촉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