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 방역에 총력
하동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 방역에 총력
  • 이경
  • 승인 2019.09.18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시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진되어 가축질병발생 위기단계가 최고 수준인‘심각’단계로 격상되자, 당일 17시 하동군은 긴급 가축방역협의회를 열고 전국적인 확산 방지 및 우리군 유입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윤상기 군수는“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백신도 치료제도 없는 질병으로 한번 발병하면 근절이 어렵고 지역경제 침체와도 밀접한 연관성을 보이므로 전 공무원과 유관기관, 축산농가가 방역상황실 운영 등 특별방역대책을 통해 악성 가축전염병의 선제적 예방으로 청정 하동을 사수하라”고 주문했다.

군은 실효성 높은 방역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방역상황실을 2인 1조로 편성·운영하며 가축질병 발생 동향 분석과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축 신고접수, 축산농가 소독 독려 등 방역 홍보 활동을 실시한다. 또한 방역 취약 지역에는 군과 하동축협 보유 소독차량으로 공동방제단을 동원하여 일제소독을 실시하고, 읍면별 공수의사를 동원해 해당 지역 축산농가에 가축전염병 예찰 활동을 실시하는 등 의심축 신고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지난 17일 06시부터 오는 19일 06시까지 돼지관련 축산차량과 종사자의 전국 일제 이동중지명령이 발령돼 축산차량 거점소독시설인 축산종합방역소 운영을 강화하는 한편 전 축산농가에 상황전파문자를 발송했다.

이에 앞서 하동군은 지난 10일 명절을 맞이하여 귀성객이동으로 인한 악성전염병의 군 유입을 방지하고자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 동원하여 전 축산농장을 대상으로 일제 소독을 실시했다.

또한 생석회 2200포를 확보하여 양돈농장 진입로에 생석회벨트를 구축, 확산차단 및 방역강화에 나섰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