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관 2주년 ‘유류피해극복기념관’ 관람객 크게 늘어
개관 2주년 ‘유류피해극복기념관’ 관람객 크게 늘어
  • 이경
  • 승인 2019.09.15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해안 유류 유출사고 극복 과정을 기록하고, 이에 동참한 123만 자원봉사자의 헌신과 노고를 담아낸 충남도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이 개관 2주년을 맞았다.

15일 충남도에 따르면, 유류사고 극복 10주년을 맞아 지난 2017년 9월 개관한 유류피해극복기념관에는 현재까지 11만 명 이상의 방문객이 다녀갔다.

특히 유류피해사고 및 해양환경 전문 스토리텔링을 진행하는 해설사가 관람객을 대상으로 깊이 있는 해설 프로그램을 제공한 데 힘입어 올해 관람객 수는 지난해보다 70% 증가한 5만 3000여 명을 기록 중이다.

유류피해극복기념관에서는 개관 이후 2년간 유류사고 극복을 널리 알리기 위해 △깨끗한 바다그리기 사생대회 △한여름 밤 영화축제 △특별 전시 등 다양한 행사를 추진해 왔다.

또 지역 유관기관과 업무협약을 맺고 지역 상생발전을 위한 노력도 기울여 왔다.

아울러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은 지난해부터 ‘충남해양환경교육센터’로 지정 받아 해양환경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청소년 해양환경교육 등을 진행해 해양쓰레기와 해양환경 문제 인식 전파에도 힘쓰고 있다.

유류피해극복기념관 관계자는 “해설 프로그램 운영으로 기념관을 한 번 방문했던 학교·기관·단체들의 재방문이 늘었다”면서 “기념관을 통해 극복·자원봉사의 뜻깊은 정신과 감동을 전달하고, 해양환경의 중요성을 전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류피해 극복 과정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도 추진해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은 매주 월요일을 제외하고 연중 무료로 운영 중이며, 대관·관람 등 자세한 내용은 전화(041-635-2991)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