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태풍 피해 농가 일손돕기 구슬땀
담양군, 태풍 피해 농가 일손돕기 구슬땀
  • 권경임
  • 승인 2019.09.1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담양군(군수 최형식)이 지난 10일 강풍을 동반한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피해를 입은 벼 도복 농가 일손돕기에 나섰다.

군에 따르면 담양의 벼 도복 피해는 176.1ha, 하우스 비닐파열 등 작물 피해는 5.9ha로 집계돼 철저한 피해조사와 복구 지원에 심혈을 기울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고령화로 인한 농촌 인력의 부족이 심각하고, 추석을 앞둔 시기에 제때 복구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더 큰 피해가 예상돼 농가의 지원 요청 시 조속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대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담양군청 공무원 200여 명과 인근 군부대 장병 210명이 각 읍면 벼 도복피해를 입은 20농가에 투입돼 벼 묶어세우기 작업을 지원했으며 최형식 군수가 현장을 방문해 피해 농가를 위로했다.

최형식 군수는 "태풍 피해 농가의 아픔에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복구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