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천하진미 부여 종어宗魚 복원 방류행사
부여군, 천하진미 부여 종어宗魚 복원 방류행사
  • 이경
  • 승인 2019.09.10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지난 9일 맛이 좋아 조선시대 왕에게 진상하는 진상어로 불리우다 사라진 부여 종어(宗魚)를 복원하고자 충청남도수산자원연구소 민물고기센터(센터장 조민성)와 협력하여 종어(치어 10cm크기) 2,000여마리를 수산업경영인부여군연합회 어업인과 내수면 어업계 어업인 등과 함께 부여군 규암면 신리 금강(백마강)에 방류하였다.

이번 행사는 부여군이 금강에서 사라진 천하진미 부여 종어를 복원하고자 지난 1월 충청남도수산자원연구소와 종어 복원 양식 산업화 협약을 체결하였고, 그 일환으로 기획된 종어 방류 행사로서 그동안 충남 민물고기센터에서 정성을 다하여 양식한 종어 2,000여 마리를 보급·방류하여 종어 복원을 위한 공동협력 사항을 이행하게 되었다.

종어는 동자개과에 속하고 전체 길이가 70㎝(5㎏)이상 성장하는 대형 어종으로 육질이 연하고 맛이 좋아 임금님 수라상에 단골로 올랐던 토종 민물고기다. 금강·한강·대동강 유역에 서식하나 그 맛은 부여 금강에서 서식하는 종어가 으뜸이라고 전해졌다.

그러나 1970년대 이후 서식 환경의 급격한 변화와 보존에 대한 주위의 무관심 등으로 사라져, 이후 40여년간 금강을 비롯해 우리나라에서는 자취를 감추어 부여군과 충청남도수산자원연구소(민물고기센터)는 향후 상호 지속적 협력을 통하여 금강에 부여 종어를 복원하는 한편 양식 어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