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스타트업, 투자의 날개를 단다!
부산의 스타트업, 투자의 날개를 단다!
  • 이경
  • 승인 2019.09.03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9월 3일 창업네트워킹 행사인 부스터(Busan Startup Turbo)를 부산 벤처투자의 중심인 센텀기술창업타운(CENTAP)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스타트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핵심인 ‘투자’를 주제로, 1부에서는 부산시-한국금융투자협회의 업무협약과 부산벤처투자포럼 발족식 등 창업기업을 위한 새로운 투자플랫폼을 제시하며, 2부 기업설명회(IR)와 네트워킹 시간에는 수도권에서 활동하는 10곳의 벤처투자사를 초청해 창업기업에는 투자유치의 기회를 부산 벤처투자자에게는 투자 네크워크 확장 기회를 제공한다.

‘부산시와 한국금융투자협회와의 업무협약’은 혁신·창업기업과 자본시장의 상생발전을 위한 공감대에서 기업육성기관, 금융투자업권, 창업투자회사 등으로 구성된 투자기반 기업성장지원 네트워크를 활용해 혁신·창업기업을 발굴 및 지원하기 위해 체결된다.

이날 발족하는 ‘부산벤처투자포럼’은 부산 엔젤투자자, 벤처캐피탈리스트, 액셀러레이터 등 벤처투자자들의 네트워크인 부산벤처투자교류회를 발전시켜 기업설명회(IR)를 통한 투자연계 기회를 확대하고, 성장단계별 투자지원을 위한 기구이며, 부산에서 개최되는 기술창업기업을 위한 포럼 중 가장 많은 투자자를 회원으로 보유할 것으로 전망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시는 ‘아시아 제1의 창업도시’를 만들자는 목표로 민선 7기 동안 인프라 구축과 지원사업 발굴에 힘쓰고 있으며, 이번엔 스타트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날아오르기 위한 투자생태계를 조성하자는 목표로 행사를 개최한다.”면서, “창업기업이 수도권을 향하는 가장 큰 이유인 투자 유치를 부산에서 받을 수 있도록, 민·관 협력으로 투자생태계를 조성해 이제는 창업기업들이 고향을 떠나지 않고 지역 내에서 원스톱으로 지원받고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