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 혁신도시 100만 서명 본격 활동 돌입
대전・충남 혁신도시 100만 서명 본격 활동 돌입
  • 이경
  • 승인 2019.08.25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시민의 뜻을 하나로 모으는 ‘혁신도시 지정 범시민 추진위원회’가 오는 29일 출범한다.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오는 29일 오전 10시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지역정치권, 시민단체, 대학생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범시민 추진위원회 발대식이 개최된다.

이날 범시민 추진위원회 발대식에서는 약 150개의 시민단체를 비롯해 대전시와 시의회, 5개 자치구와 구의회, 지역 국회의원, 19개 대학교 등이 참여해 대전의 역량을 결집하고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대전의 강력한 의지를 천명할 예정이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시민 모두가 함께한다는 강력한 퍼포먼스와 청년들의 혁신도시 지정 선언문 낭독이 이어지며, 이를 실천하기 위한 수단으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100만인 서명 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다양한 프로그램 중 혁신도시 지정 100만인 서명 운동은 전국 최초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시민들의 참여를 촉구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시청 2층 남문 주차장 앞에서는 대전택시운송사업조합이 혁신도시 지정에 동참하는 스티커를 제작해 법인택시 3,000여대에 부착하는 퍼포먼스도 진행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범시민 추진위원회 발대식은 대전 혁신도시 지정의 강력한 추진 동력이 될 것”이라며 “중앙정부에 대전의 힘을 보여줄 수 있도록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