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민기자 2,814명‘서울 뉴스’활동 시작
서울시, 시민기자 2,814명‘서울 뉴스’활동 시작
  • 김주연
  • 승인 2019.08.21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는 ‘2019 서울 시민기자’ 2,814명을 최종 선발하고, 본격적인 시민기자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 7월 8일부터 31일까지 ‘2019 서울 시민기자’를 모집한 결과, ▲청소년기자 140명 ▲대학생기자 964명 ▲일반시민기자 1,304명 ▲사진영상기자 406명을 최종 선발했다.

 이는 당초 1,500명 정원을 모집하려던 계획보다 훨씬 더 많은 시민들이 성황리에 참여해준 바, ‘시민과 함께 만드는 서울 뉴스’를 구현하겠다는 ‘서울 시민기자’의 취지를 살려 최종 정원을 늘려 선발한 것이다.

 특히 ‘청소년기자’ 및 ‘대학생기자’는 올해 처음으로 선발한 분야로, 그 간 특정 세대에 집중돼 있던 참여 대상을 젊은 층으로 확대해 다양한 연령과 배경의 시민 목소리를 아우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선발된 ‘서울 시민기자’는 앞으로 서울시의 주요 정책 및 행사, 시설, 서울생활정보 등을 주제로 시민 눈높이에 맞는 체감형 취재기사 및 사진·영상 콘텐츠를 제작하게 된다. 또한 서울시 주요 정책, 문화예술행사 등에 참여해 시민을 대표해 의견을 제시하며 서울시와 시민 간 소통 메신저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2019 서울 시민기자’는 2019년 8월부터 2020년 12월까지 활동한다. 자율취재를 통해 다양한 서울생활정보 콘텐츠를 상시 제작하게 된다.

 서울시는 ‘서울 시민기자’ 전용 페이지를 개설하여 시민기자 등록부터 기사쓰기, 각종 행사 및 정보 공유까지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활동편의를 지원하고 있다.

 ‘내 손안에 서울’ 내 시민기자 전용 페이지 (http://mediahub.seoul.go.kr/reporter/)에선 ‘이달의 우수 시민기자’, ‘많이 본 뉴스’ 코너 등을 통해 시민의 공감을 받은 기사들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시민기자가 작성한 콘텐츠는 서울시 온라인 뉴스 사이트 ‘내 손안에 서울(http://mediahub.seoul.go.kr)’ 및 뉴스레터를 통해 매일매일 시민들에게 유용한 서울 소식을 전한다.

 ‘내 손안에 서울’은 서울 소식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서울시 대표 온라인 플랫폼’으로, ▲서울생활소식을 가장 빠르게 전하는 ‘온라인 뉴스’ ▲서울 곳곳을 시민이 직접 발로 뛰며 취재하는 ‘시민기자 뉴스’ ▲서울시의 다양한 기관이 운영하는 ‘공모전’과 ‘이벤트’ ▲서울시 생방송 및 기획영상을 모아 볼 수 있는 ‘영상’ ▲월간 소식지 ‘서울사랑’ ▲대상별·분야별 맞춤 정책정보를 찾아볼 수 있는 ‘정책’ ▲서울시 공식 소셜 미디어 채널을 확인할 수 있는 ‘SNS’ 등의 코너로 구성돼 있다.

 ‘내 손안에 서울’이 전하는 소식들은 다시 일목요연하게 편집해 매일(월~금요일) 아침, 구독자 32만 명을 대상으로 뉴스레터로도 발송하고 있다.

 박진영 시민소통기획관은 “이번에 선정된 서울 시민기자 2,814명은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대규모 시민참여로서, 10대에서 80대까지 다양한 연령과 배경을 아우른 서울 시민기자의 활약에 기대가 크다”면서 “서울시의 진정한 주인인 시민이 직접 시민기자가 되어 다양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기회 제공 및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