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둔율올갱이축제 성료
괴산군, 둔율올갱이축제 성료
  • 손혜철
  • 승인 2019.08.17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올갱이(‘다슬기’의 사투리)를 특화한 참여형 축제인 ‘제11회 괴산둔율올갱이축제’가 17일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간 둔율마을 강변 일원에서 ‘강에서 놀자’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축제는 마을주민과 방문객이 하나가 돼 시골향수와 정겨움을 느낄 수 있는 농촌체험형 축제로 펼쳐졌다.

참가자들은 △황금올갱이(다슬기의 방언)를 찾아라 △올갱이전 만들기 △트랙터로 만든 풍경마차 타기 △메기·미꾸라지 잡기 △올갱이 까먹기 대회 △나비 생태체험 등 다양한 체험행사에 참여해 축제를 만끽했다.

또한 축제장에 장터 등이 열리면서 저렴하게 농·특산물을 구입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특히, 11회째를 맞은 올해 축제에는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많이 찾아와 시원한 달천에서 맨손으로 올갱이와 민물고기를 잡으면서 실제 자연을 느껴보고, 오감만족의 생태체험을 통해 특별한 즐거움을 만끽했다.

윤해용 축제추진위원장은 “괴산둔율올갱이축제는 연일 계속된 폭염으로 생긴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고, 주민화합과 농촌소득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되는 효자 같은 축제”라며, “내년에는 더욱 신나고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을 마련해 축제에 참여하는 모든 분들이 보다 만족할 수 있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적극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둔율올갱이마을은 농촌진흥청 주관 ‘가고 싶은 마을 100선’에도 선정된 정보화마을로, 2010년 농촌자원사업 경진대회 농촌전통테마마을분야 전국 최우수상, 2017년 정보화마을평가 국무총리상을 수상하는 등 마을의 자연자원인 올갱이를 활용한 농촌체험마을로 그 인기가 높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