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융복합산업 경영체 공동브랜드‘다채온’특허청 등록
충북 융복합산업 경영체 공동브랜드‘다채온’특허청 등록
  • 손혜철
  • 승인 2019.08.13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도 농업기술원에서 육성중인 ‘충청북도 융복합산업 경영 협의체(회장 이연숙)’의 신뢰와 이들이 생산하는 우수 농특산물 및 가공품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자 공동브랜드인‘다채온’을 개발하여 특허청에 등록하였다고 밝혔다.

‘다채온’은‘따뜻한 온정으로 다채롭고 건강한 먹거리를 생산하는 충북 농업인의 마음’이라는 의미이다. 로고는 충청북도 상징인 도기를 모티브로 하여, ‘다채온’을 적색(태양), 녹색(농업․농촌, 친환경, 농산물 등), 청색(물)을 이용하여 바람이 불어오는 형태를 표현하였다.

앞으로 도 농업기술원은 ‘다채온’을 농촌융복합산업 경영체들의 온·오프라인 판매행사 시 공동브랜드로 활용할 계획이며, 도내 농촌융복합산업 인증업체가 사용할 수 있도록 확대 방안을 강구해 인지도와 활용도를 높여 나갈 예정이다.

현재 40개 경영체로 구성되어 있는 충청북도 농촌융복합산업 경영 협의체는 지난 8월 1일부터 3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친환경유기농무역박람회 2019」에 9개 경영체가 참가해 1억 1,21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특히 옥천‘락희팜(대표 박준우)’의 경우 중국 바이어를 통해 아로니아 초코볼을 수출하게 되었으며, 청주‘꿀에서(대표 한성윤)’는 중국 CCTV와 MOU를 체결하여 5,000만원 상당의 화분(花粉)을 납품하기로 하였다.

도 농업기술원 신형섭 농촌자원과장은“공동브랜드‘다채온’을 통해 충청북도 농촌융복합산업 경영체의 고객 기반을 넓힘으로써 경쟁력이 높아지게 됐다.”며,“앞으로도 브랜드 이미지를 높일 수 있는 우수 상품 개발에 보다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