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장이익어가는마을, 외국인 여행지 인기
증평군 장이익어가는마을, 외국인 여행지 인기
  • 손혜철
  • 승인 2019.08.12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증평군 장이익어가는마을이 우리 문화를 체험하려는 외국인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0일 이 마을에는 형형색색의 한복을 입은 35명의 외국인들로 북적였다.

홍콩에서 온 이들은 장독대 가득한 한옥집을 배경으로 서로의 모습을 사진으로 찍는 등 추억 쌓기에 분주했다.

직접 준비한 재료를 가마솥에 넣고 만든 삼계탕을 맛보는 등 우리 문화에 흠뻑 취한 채 다음 일정지로 떠났다.

이 마을에 외국인이 본격적으로 찾아오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부터다.

지난해 이 곳을 찾은 외국인은 1813명으로 2017년(342명)보다 5배 이상, 2016년(100명)보다는 18배 이상 급중했다.

특히, 전체 방문객(3200명)의 57%가 외국인으로 채워질 만큼 국내 관광객보다 해외 관광객에게 더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러한 이유는 마을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에서 찾을 수 있다.

이곳에서는 멧돌을 활용한 두부 만들기, 김치 담기, 가마솥 삼계탕 만들기, 민화부채 만들기, 한복입기 등 우리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체험이 사계절 내내 계속된다.

특히, 한복을 입고 우리 전통 가옥을 배경으로 한 사진찍기가 가장 큰 인기다.

마을 이름에 걸맞게 된장‧고추장‧간장 등 전통 장류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오는 24일부터 내달 10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콩튀기(풋콩 구워먹기) 체험과 같이 계절별로 운영 프로그램을 달리하는 것도 한몫하고 있다.

장이익어가는마을 이금노 위원장은 “앞으로도 우리 전통문화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마을에서는 국내인을 위한 장독대 분양과 절임배추 및 각종 장류도 판매하고 있다.

마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마을 홈페이지(jang.invil.org)를 참조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