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강몽땅 여름축제 수상레저 프로그램 추천
서울시, 한강몽땅 여름축제 수상레저 프로그램 추천
  • 김주연
  • 승인 2019.08.11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마지막 주간을 맞은 한강몽땅 여름축제를 이대로 보내기는 아쉽다. 더위가 가시지 않은 요즘 한강에서 다양한 수상레져를 즐기면서 더위를 날려보자! 성인은 물론 아이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으니 가족의 여름 나들이로도 손색이 없다.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오는 8.18(일) 종료되는 한강몽땅 여름축제의 마지막 주간을 맞아 시원한 수상에서 즐길 수 있는 대표 프로그램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첫 번째, 카약, 카누, 패들보드, 범퍼보트 등 총 8종의 수상레저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뚝섬 수상놀이터>는 8.13(화)~8.18(일)까지 매일 뚝섬한강공원 수상훈련장에서 진행된다. 평일은 13시~19시, 주말․공휴일은 10시~19시까지 열린다.

 카누, 카약은 물론 간단한 현장 교육을 통해 누구나 쉽게 타볼 수 있는 패들보드와 빅패들보드, 범퍼보트, 오리보트, 모터보트 등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으며 특히 미취학 아동 전용의 페달보트도 구비되어있다. 이용금액은 종류별로 4,000~40,000원 선이다.

 두 번째, <레인보우브릿지 요트페스티벌>은 8.12(월)~8.19(일)까지 매일 18시30분부터 22시30분까지 총 4회, 회당 60분을 운항한다. 반포한강공원 세빛섬에서 출발하여 한강에서 바라보는 노을과 반포대교의 달빛무지개분수쇼, 세빛섬의 야경까지 낭만적인 여름밤을 보낼 수 있다.

 온라인 사전예약시 일인당 참가비용은19,000원이며 현장참여도 가능하다.

 세 번째, <문화유람선 아라>는 8.12(월)~8.15(목)까지 매일 20시 여의도한강공원에서 출항한다. 공연에 특화되어 조성된 ‘아라호’를 숲(forest)의 콘셉트로 꾸미고 선상 라이브공연, 아로마테라피 등을 체험할 수 있는 ‘포레스트 선셋 크루즈’가 상설 운영된다.

 광복절인 8.15(목)에 마련된 ‘아라호 별빛크루즈’는 선상에서 별 관측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여름밤 가족, 친구들과 선상에서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볼 수 있다.

 참가비는 종류별로 일인당 25,000~40,000원까지 상이하며 온라인 예약 또는 현장 참여도 가능하다.

 모든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한강몽땅 여름축제 홈페이지 (http://hangang.seoul.go.kr/project)를 참고하면 된다.

 기봉호 서울시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어느덧 마지막 주간을 맞이한 한강몽땅 여름축제가 다 지나기 전에 한강의 수상에서 여름날 특별한 추억을 쌓아보시길 추천한다” 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