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강동구, 어린이 농촌문화체험 교류 추진
음성군&강동구, 어린이 농촌문화체험 교류 추진
  • 손혜철
  • 승인 2019.08.0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음성군(군수 조병옥) 자매도시인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 초등학생 40명이 9일 원남면 소재 “토가공방”을 방문해 농촌문화체험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학생들은 도자기 만들기, 손수건 천연염색, 원목 문패 만들기 등을 체험하고 농장에 방문해 옥수수를 손수 따서 쪄먹는 등 농촌에서만 누릴 수 있는 소중한 농촌문화체험의 시간을 보냈다.

또한, 반기문 평화기념관 및 생가를 방문해 학예연구사로부터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의 유년 시절과 UN사무총장이 되기까지의 성장 과정, UN사무총장으로 역임하면서 활동한 세계 각국의 우호 관계 개선과 분쟁 해결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체험에 참여한 한 학생은 “농촌체험을 통해 내가 직접 옥수수를 따서 쪄먹는 것이 재미있었고, 평화기념관에 걸려있는 반 총장님의 명언인 ‘지금 자면 꿈을 꾸지만, 지금 공부하면 꿈을 이룬다.’라는 말을 항상 명심해 내 꿈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말했다.

강동구 학생들의 방문에 이어, 오는 13일에는 음성군 학생들이 서울 강동구를 방문할 계획이다.

음성군 청룡초등학교 학생 27명이 서울 강동구 암사동 유적지를 방문해 움집체험 과 박물관 견학을 하고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을 투어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어린이 문화체험 교류를 시작한 지 어느덧 10년이 지났는데, 도시‧농촌 문화체험을 통해 학생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견문의 폭을 넓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음성군과 서울 강동구청은 지난 1999년 3월 자매결연 체결 후 도시농촌간 어린이 문화체험 교류 행사를 매년 이어오고 있으며, 이를 통해 양 자치단체 간 우호와 협력 증진에 힘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