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보성 대원사 영성음악제 개최
2019 보성 대원사 영성음악제 개최
  • 손혜철
  • 승인 2019.07.24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 한 여름 밤을 수놓을 치유와 영성의 음악제, 2019년 7월 27일 대원사 만덕전에서 열려
봄눈별
봄눈별
윌리엄리
윌리엄리
천시아
천시아
현장스님
현장스님

보성 대원사(주지 현장)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싱잉볼협회(회장 천시아), 부탄문화원(원장 윌리엄리)이 주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이 후원하는 제1회 대원사 영성음악제가 2019년 7월 27일 토요일 오후5시부터 9시까지 보성 대원사 만덕전과 아실암에서 열린다.

대원사는 대한민국 녹차수도로 유명한 전라남도 보성에 위치한 백제고찰로 서기503년 백제 무령왕 3년에 아도화상이 창건한 유서깊은 사찰이다. 현재는 송광사의 말사이다.

기존의 산사음악회와 차별을 두고 젊고 대중적인 컨셉으로 기획을 잡은 제1회 대원사 영성음악제는 기존의 단순한 한 방향 공연이 아닌, 관중 전원이 함께 아티스트와 함께 참여하고 따라하고 음악을 들으면서 깊은 명상의 세계로 안내하게 된다.

특별히 본 대원사 영성음악제를 위하여 대한민국의 힐링뮤직의 선두주자인 싱잉볼 마스터 천시아와 힐링예술가 봄눈별을 초대하였다. 천시아는 싱잉볼의 선율로 관중들과 함께 호흡하며 파동과 진동의 세계로 이끌 것이다. 국내에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는 힐링예술가 봄눈별은 북아메리카 원주민 피리와 칼림바 즉흥연주자로 하피드럼, 핸드팬, 라브드럼, 샤먼드럼 등 부드러운 연주로 청중들의 자신의 치유력을 최대로 끌어낸다.

불교 수인무를 창작한 안무가 유금님의 <김지장 성도무>는 육도중생을 구제하는 한 편의 안무공연은 지장보살의 대원력을 느끼게 해줄 것이며, 평화를 노래하는 티베트 뮤지션 카락뺀빠는 <바르도>와 <강린뽀체> 공연은 육신을 떠나 환생을 준비하고 바르도를 체험케 하고, 수미산에 도착하여 축복을 받는 체험을 선사할 것이다. 네팔 출신의 빼마겔렉 스님은 금강승 불교의 전통악기인 갈링을 연주하여 오프닝을 장식하고, 이순남 시인의 시낭송은 천상의 만찬 동안 극락세계의 금시조가 지저귀듯이 혀와 귀를 즐겁게 할 것이다.

제1회 대원사 영성음악제는 탄생에서부터 어린시절, 삶, 사랑, 그리고 임종하여 바르도(중음)세계를 경험하고 극락을 노닐며 천상의 만찬을 즐기는 큰 줄기의 주제로 진행된다.

천상의 만찬 이후, 아실암 잔디광장으로 이동하여, 대원사 주지 현장스님과 부탄문화원 윌리엄리 원장이 집전하는 카르마 정화와 치유의 호마의식으로 힐링의 절정을 이룬다. 산스크리트 범어인 호마(HOMA)의식은 금강승 전통에서 널리 행해지는 화공으로 연기와 불, 향기를 시방삼세 불보살과 호법신장에게 공양올리는 의식으로 깨버린 계율로 인해 생긴 업식을 정화하여 주고, 깨달음의 세계로 인도하며 돌아가신 망자에게는 높은 세계로의 환생으로 이끄는, 부탄, 티벳, 네팔, 북인도의 전통 불교의식을 재현하여 청중 모두가 불 주변을 돌면서 여름날 밤을 수놓는다.

대원사가 위치한 보성은 녹차밭, 율포 해수녹차탕, 벌교, 봇재, 태백산맥 기념관 등 볼거리와 먹거리가 많아 한 여름날의 가족과 지인들과 함께 나들이 삼아 제1회 대원사 영성음악제를 즐기기를 추천한다. 영성음악제 참가비는 무료이다. 영성음악제에 관한 문의는 061-852-1755, 호마의식, 밀교체험, 사찰에서의 부탄 네팔의 고산차 시음회를 포함한 주말 1박2일 프로그램에 관한 문의는 02-722-8420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