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지역활성화재단 설립 타당성 검토
청양군, 지역활성화재단 설립 타당성 검토
  • 이경
  • 승인 2019.07.12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청양군(군수 김돈곤)이 푸드플랜과 공공급식, 마을 만들기를 총괄할 (가칭)청양지역활성화재단(이하 청양활성화재단) 설립 타당성 용역에 착수했다. 11일 군청 2층 상황실에서 열린 용역착수 보고회에는 마을만들기, 푸드플랜, 부자농촌지원센터 관계자와 용역수행기관인 충남연구원 관계자가 자리를 함께 했다.

청양활성화재단은 현재 운영 중에 있는 부자농촌지원센터의 확대 개편을 중심으로 유사 중간지원조직을 통합하고 중앙부처별 지원정책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조직이다.

이날 참석자들은 청양활성화재단이 지역공동체 활성화와 지역순환경제 실현이라는 공적이익 추구와 지속가능성, 안정성, 독립성을 갖춘 재단법인 형태로 출범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번 용역은 행정안전부의 지자체 출연기관 설립 타당성 검토 기준을 적용해 ▲사업의 적정성 ▲주민복리 증진 ▲지역경제 파급효과 ▲지방재정에 미치는 영향 ▲타 기관과의 기능 중복성 ▲조직 및 인력 수요분석 ▲적정자본금 분석 등 법적, 정책적 타당성을 집중 검토할 예정이다.

청양군은 중앙정부의 정책 패러다임이 행정주도 획일적·하향식 지역개발에서 주민과 지역주도 차별화된 상향식 추진 체계로 전환됨에 따라 자치분권시대에 발맞춰 자발적 주민참여를 유도, 청양형 모델을 완성할 방침이다.

김돈곤 군수는 “지난 중간지원조직 통합과 관련한 용역에서 민관 거버넌스 방식으로 심플하게 구성하자는 데에 의견을 모았다”며 “전문성과 현장성, 그리고 지속성을 확보하는 공익재단을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군은 청양활성화재단 설립 추진에 앞서 지난 5월 ▲기존 청양군 마을만들기 지원센터와 부자농촌 지원센터 등 유사 조직간 연계․통합 ▲마을만들기․주민자치․푸드들랜․사회적경제․지역복지의 포괄적 연계방안 ▲통합중간지원조직의 정체성과 역할 ▲행정과 통합중간 지원조직간 관계설정 및 민관협치 모델 정립을 위한 용역을 추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