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오산시 청소년들, 국악의 고장 영동의 매력에 ‘흠뻑’
경기 오산시 청소년들, 국악의 고장 영동의 매력에 ‘흠뻑’
  • 황인홍
  • 승인 2019.07.12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영동군의 자매결연도시인 경기도 오산시 청소년들이 국악체험 등으로 영동의 매력에 푹 빠졌다.

군은 지난 7일 자매결연도시인 서울 서대문구를 방문해 지역 청소년들의 문화탐방을 실시한 데 이어 경기 오산시 초등·중학생 30명을 초청해 청소년 생생교류행사를 실시했다.

군은 국악, 농촌체험 등 지역특색을 물씬 느끼고, 호기심과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다양한 즐길거리와 볼거리를 마련했다.

영동에 처음 도착한 학생들은 국악체험촌에서 가야금, 난타, 천고 등 국악기를 연주하며 우리문화의 흥을 즐겼다.

오후에는 과일나라테마공원으로 이동해 새롭게 마련된 ‘달팽이 사육’ 이색 체험을 하며 영동의 특별함을 즐겼다.

이들은 평소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오감만족의 문화체험을 즐기며 또래 친구들과 푸근하고 행복한 추억을 만들었다.

군 관계자는 “도시환경에 익숙한 학생들을 영동으로 초청해 농촌을 느끼고 상호 문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확대하는 계기를 만들었다”라며 “청소년 교류활동을 중심으로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를 이어가겠다”고 했다.

한편, 영동군은 경기 오산시와 2000년 6월에 자매결연을 맺고, 다양한 교류협력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영동군은 내년 8월경 영동지역 청소년 30여명을 대상으로 경기 오산시의 역사 및 문화체험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