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 건강한 샴푸 ‘자연애(愛)인 크린샴푸’
[미용] 건강한 샴푸 ‘자연애(愛)인 크린샴푸’
  • 이경
  • 승인 2019.07.08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머리에서 발끝까지 온 가족 피부건강을 위한 친환경 3in1 샴푸

샴푸나 린스 등 헤어제품은 시중에 너무나 많이 판매되고 있고 신제품 개발도 끊이지 않고 이뤄지고 있다. 여기에 해외 수입제품까지 합하면 샴푸시장은 절대 작은 규모가 아니다.

이런 추세 속에서 오로지 두피건강과 자연환경에 초점을 맞춰 주 원료를 자연에서 공급받아 출시한 자연애인(대표 정선미)의 올인원샴푸, 무독성 샴푸, 천연발효샴푸, 일명 친환경 EM샴푸 ‘자연애(愛)인 크린샴푸’가 잔잔히 입소문을 타고 고공행진 중이다.

자연애인 정선미 대표는 다른 사업을 하다가 3년 정도 유통사업에만 주력하면서 이 제품을 만나게 됐다고 한다. 이 샴푸의 주 원료는 콩, 미역, 다시마를 10년 이상 숙성·발효시킨 것으로 인체에 전혀 무해하고 안전하기 때문에 샴푸만이 아니라 세안·바디샴푸 용으로도 이 제품 하나면 거뜬하다.

“대부분 화학제품들이 많아 유방암 환자들이 수술시 종양에서 샴푸냄새가 난다는 보도를 접했을 거예요. 두피에서 샴푸성분이 몸으로 전달되는 것이 3초 밖에 안 걸린다고 하니 샴푸도 이제는 자연에서 만들어진 천연샴푸를 사용하는 것을 권하고 싶어요”라며 “우리가 먹는 것 이상으로 몸이나 피부에 직접 닿는 제품도 아주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이 제품은 제가 인체의 건강과 두피건강을 위해 사명감을 갖고 만들고 있습니다”라는 제품에 대한 강한 자부심을 전하는 정선미 대표.

그래서 상호도 브랜드도 자연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자연애(愛)인’이며 ‘자연의 쉼표, 자연을 담은 샴푸’가 슬로건이다. 원료공급은 평화바이오에서 하고 있으며 평화바이오는 특허증, 환경부장관상 대상, 사회환경 봉사기업부문 표창장을 득한 기업이어서 제품에 대한 신뢰도가 높을 수밖에 없다.

자연애인 크린샴푸는 샴푸, 세안, 바디샴푸 기능을 하나로 모은 3in1 샴푸로 일명 올인원 샴푸이다. 즉 머리에서 발끝까지 무독성, 저자극, 친환경 샴푸로 살아있는 미생물이 모발과 두피에 자극을 주지 않는 EM 샴푸이다.

이 샴푸의 주 원료는 콩, 미역 ,다시마 등 천연 재료에서 추출한 아주 미세한 입자로 나노화된 EM 유용미생물 성분이 미세먼지, 공해, 유해성분, 독성 등으로 상한헤어, 두피, 얼굴, 바디 등의 청결과 건강에 도움이 된다.

원료인 콩과 해조류의 고단백질 아미노산과 사포닌 성분으로 두피건강과 윤기에 탁월한 효과를 주며 유용미생물의 항산화작용은 두피, 비듬, 모낭충 등에 살균·세정효과를 더해준다. 한방성분과 미생물의 법제로 발효시켜 문지를수록 매끈거리며 자연거품의 효과를 볼 수 있다. 따라서 린스와 영양제를 사용하지 않아도 되며 아토피, 지루성 피부염에 도움을 준다.

자연애인이 개발한 EM(유용미생물, 선옥균)은 유용미생물의 발효기술을 세제공법에 접목시킨 세계최초의 EM 발효기술로 기존의 일반 유용미생물(선옥균)보다 뛰어난 존속력을 지녀 장기존속이 2년까지 가능한 제품이다.

가늘고 안 좋은 머리들이 빠지고 새로 나는데 6개월 정도는 소요되는데 자연애인을 3개월 정도 사용하면 머릿결이 두꺼워지는 것을 경험할 수 있다. 3개월 정도 사용하면 미세먼지 등 노폐물을 빼주고 두피의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줘서 머릿결이 건강해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입소문을 타고 한번 사용한 소비자들은 다시 재 구매로 이어진다. 탈모나 머리비듬, 모낭충, 발진 등에도 효과가 좋아 샴푸를 사용하다 다른 샴푸를 사용하게 되면 다시 이런 증상들이 나오게 돼 자연애인을 찾게 된다.

“머릿결이 가늘고 안 좋아서 여러 제품을 사용하다 우연히 EM 샴푸를 지인의 권유로 사용하게 됐어요. 너무 좋아서 직접 구미에 있는 회사를 방문해서 어떤 원리로 만드는지 알아보고 결정하게 됐습니다”며 “사용하다 보면 마니아층이 형성되는데 내 브랜드를 만들고 싶어서 런칭하게 됐습니다”고 하는 정선미 대표.

자연애인 크린샴푸는 단체 선물용, 행사, 회사 납품 등을 하고 있고 올해부터 온라인 쇼핑몰 사업을 시작하게 되면서 차츰 마니아 소비자 층을 넓혀나가고 있다.

향후 정 대표는 청소년들의 여드름 고민에 도움을 줄 수 있고 무좀으로 고생하고 있는 소비자들을 위해 쉽게 뿌려서 사용할 수 있는 미스트 제품을 개발 중에 있어 추석 전에는 본격적인 출시를 앞두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