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외국인 관광객에 인공지능 통역 서비스 제공
부산시, 외국인 관광객에 인공지능 통역 서비스 제공
  • 이경
  • 승인 2019.06.27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부산시(시장 오거돈)와 동구(구청장 최형욱)는 오는 7월부터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통역기 무상 대여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의 관광수용태세 개선사업 중 하나인 통역기 무상 제공 서비스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시도되는 것으로서, 외국인 관광객이 언어에 대한 불편 없이 여행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 통역기를 무상으로 대여하는 것을 말한다.

동구는 부산의 관문인 부산항과 부산역이 위치해 있는 만큼 국제여객터미널 및 인근 대형 호텔 등 관광객들이 많이 몰리는 곳이어서 이번 통역기 무상 대여 서비스 시범지역으로 선정되었다.

부산시와 동구는 지역관광을 활성화한다는 목표 하에 한글과컴퓨터(대표이사 김상철)에서 지난 17일 새롭게 선보인 휴대용 인공지능 통번역기인 ‘말랑말랑 지니톡 고!’를 도입, 외국인 관광객 대상 통역기 무상 대여 서비스를 전격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인공지능 통역기는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태국어,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 등 7개 언어에 대한 통‧번역이 가능하며, 인터넷이 안 되는 환경에서도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통‧번역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사진으로 촬영해도 번역해주는 ’이미지 번역(OCR)‘, 외국어 발음의 정확도를 평가해주는 ’말하기 학습‘, 여행지의 정보를 제공해주는 ’여행도우미‘, ‘와이파이 핫스팟 공유’ 등의 기능도 갖추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인공지능 통역기 보급으로 부산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언어의 불편함을 덜어 주고 여행의 편리함은 더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오는 7월 시작되는 동구 시범서비스 이용 관광객들의 만족도 및 편의성 등을 조사하여 반응이 좋을 경우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