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인의 유리작가, 한국공예관에서 Hot Glass Now 전 개최
22인의 유리작가, 한국공예관에서 Hot Glass Now 전 개최
  • 손혜철
  • 승인 2019.06.20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과 유리의 만남이 전시장에 펼쳐진다.

청주시 한국공예관(관장 박상언, 이하 한국공예관)은 21일(금)~30일(일) 제2전시실에서, ‘2019 Hot Glass Now’전이 진행된다고 전했다.

‘2019 Hot Glass Now’는 핫 글라스를 전문으로 다루는 22인의 작가가 참여한 대규모 전시로, 블로잉과 램프워킹 등 불을 사용하여 제작한 총 22점의 작품이 선보인다.

불에 녹인 유리를 입으로 불어가며 성형하는 블로잉과 산소‧LPG가스를 혼합한 연료를 발화시켜 유리를 가열‧성형하는 램프워킹은 화려한 색상과 조형미가 특징인 유리 기법으로, 이번 전시는 두 기법이 완성한 핫 글라스만의 다채로운 매력을 조망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시와 더불어 21일(금) 오전 10시 30분부터는 청주대학교 공예관에서 ‘Meet the Hot Glass Show’ 워크숍도 열린다.

전시 참여 작가 등 여러 유리 아티스트가 블로잉과 램프워킹 콜라보레이션 작업을 선보일 예정이며, 유리공예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관이 가능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