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들고 국토부 찾아간 충남·대전
‘혁신도시’ 들고 국토부 찾아간 충남·대전
  • 이경
  • 승인 2019.06.17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남도가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을 위해 도정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양승조 지사가 또 다시 국토교통부를 찾아 나섰다.

양 지사는 17일 허태정 대전시장과 정부 세종청사에 위치한 국토부를 방문, 김현미 장관을 만났다.

양 지사는 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정부는 행정중심복합도시 및 혁신도시 건설을 통해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에 대한 비수도권 이전을 추진했다”며 “이에 따라 세종시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활력으로 자리를 잡고 있고, 지방 10개 혁신도시와 이전 공공기관은 지역 발전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그러나 혁신도시 입지 선정 시 대상에서 제외된 충남과 대전은 세종시 출범 이후 지역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며 “충남의 경우 인구 9만 6000명, 면적은 400㎢ 감소하고, 경제적 손실은 25조 2000억 원(2012∼2017년, 연 평균 4조 2000억 원)에 달하며, 대전은 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며 지난해 150만 명이 무너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국정 철학에 부합하고, 그동안의 역차별 해소를 위해 충남과 대전에 대한 혁신도시 지정과 지역 특성에 부합하는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이전이 필요하다”며 국토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양 지사는 취임 초기인 지난해 7월에도 김 장관을 만나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을 요청한 바 있다.

양 지사는 이날 이와 함께 △평택∼오송 복복선 사업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수도권 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국도38호 연장 지정 및 가로림만 교량 건설 등 3개 현안을 김 장관에게 설명하며 지원을 건의했다.

평택∼오송 복복선은 경부고속철도의 용량 확보를 위해 기존 선로 지하에 복선 고속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총 연장 45.7㎞에 투입 예산은 3조 904억 원이다.

이 사업은 지난 1월 29일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으로 선정됐으나, 세부 사업 내용에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가 반영되지 않았다.

양 지사는 “평택∼오송 복복선은 KTX와 SRT 합류로 인한 체증 해소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인데, 첫 합류지인 천안아산에 정차역이 없다면 커다란 장애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 구간 지화화에 따른 안전성과 유지관리 비효율성 문제에 대한 지적에도 보다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사업 적정성 검토 및 기본계획에 천안아산 정차역을 반영해 달라고 말했다.

수도권 전철 독립기념관 연장과 관련해서는 “독립기념관은 우리 민족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올바른 국가관을 정립하는 겨레의 상징적인 장소이나 철도 교통 서비스 부재 등으로 방문객 수가 감소하고 있다”라며 독립기념관 활성화를 통한 민족정신 확산을 위해 전철 연장 사업을 추진해 줄 것을 요청했다.

수도권 전철 연장은 천안역에서부터 독립기념관까지 12.1㎞ 구간을 연결하는 사업으로 사업비는 6788억 원에 달한다.

가로림만 교량은 서산시 대산읍 독곶리부터 태안군 이원면 내리 만대항까지 2.5㎞로, 사업비는 2000억 원에 달한다.

도는 교량을 건설할 경우 두 지역 간 이동 시간이 2시간 단축되고, 태안 관광과 지역경제에 획기적인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