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치매안심센터, 세도면과 함께
부여군치매안심센터, 세도면과 함께
  • 이경
  • 승인 2019.06.17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지난 14일 세도면행정복지센터 2층 회의실에서 세도면 이장, 세도면행정복지센터 직원 등 60명을 대상으로 치매안심마을 사업 설명회 및 현판식을 개최하였다.

치매안심마을이란, 지역주민의 치매인식개선을 통해 치매환자와 가족이 일상생활을 안전하고 독립적으로 생활할 수 있는 마을이다. 안심마을 운영 목적은 치매환자가 가능한 오랫동안 지역사회에 머무를 수 있도록 하기 위함으로, 인식개선 활동이 중요하며 치매 파트너 양성 및 치매 인식개선 교육, 조기검진 등의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세도면은 부여군 제1호 치매안심마을로, 각 읍‧면 신청을 통해 높은 노인인구 비율과 치매안심센터와의 접근성 및 치매환자 등록관리율 등 지역특성을 고려하여 반영한 결과 선정했다.

부여군치매안심센터는 지난 5월부터 세도면 청포4리 마을회관 방문을 시작으로 만60세 이상 노인 대상(만75세 진입자 및 75세 이상 독거노인 우선) 치매 예방교육 및 선별검사(MMSE-DS)를 실시하고 있으며 추후 기관‧단체별 치매인식개선 및 파트너 양성 교육, 인지재활 프로그램 및 치매가족교실 운영, 재가 치매환자 대상 주거환경 안심스티커 부착 등 치매안심마을 조성을 위해 꾸준히 노력할 계획이다.

김갑수 부여군치매안심센터장은 “치매는 지역주민의 치매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따뜻한 시선이 필요한 질환으로 앞으로 치매안심마을이 치매 인식개선에 중심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역주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치매에 대한 궁금한 사항은 부여군치매안심센터(☎830-8743)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