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화성면 ‘삼리정 음악회’ 감동 컸어요
청양군 화성면 ‘삼리정 음악회’ 감동 컸어요
  • 이경
  • 승인 2019.06.1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화성면행정복지센터(면장 강선규)와 화성면 수정리 마을공동체가 지난 14일 인근 주민 8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삼리정 음악회’를 개최, 초여름 밤을 아름답게 수놓았다.

삼리정은 수정리, 화암리, 기덕리 등 세 마을의 교차 지점인 강당고개에 세워진 육각 정자로 낙락장송이 신비로운 솔밭에 있어 주민들의 휴식과 교류장소로 사랑받는 장소이다. 송진 수탈이 극성이던 일제강점기 평택임씨 문중과 주민들의 단합으로 피해를 막았으며, 1960년대 야학의 중심지였고 화암초 폐교 전까지 단골 소풍 터였으며, 콩쿨대회가 자주 열리기도 한 곳이다.

이날 음악회는 화성면주민자치위원회 김기자 노래강사의 품바 설장구 공연을 시작으로 가요 부르기, 시낭송, 통기타 연주, 색소폰 연주, 소리공연 등 출연자들의 재능기부로 진행됐다.

농사에 지쳤던 주민들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열린 음악회를 즐기며 위로와 활력을 얻었다.

공연을 기획한 윤예주 씨는 “농촌 사회에서 주민 스스로 주최하는 문화행사를 가짐으로써 지역공동체를 복원하고 마음을 치유하고 문화를 향유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