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청소년들 소통의 날, 청소년 어울림마당 성황
영동 청소년들 소통의 날, 청소년 어울림마당 성황
  • 황인홍
  • 승인 2019.06.1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영동군의 청소년들이 지역주민들이 소통과 교류로 세대차이 없는 밝은 웃음을 나눴다.

15일 군에 따르면 영동군은 청소년적십자 영동지구협의회(회장 류인원)와 힘을 합쳐 이날 중앙소공원에서 2019년 청소년 어울림마당을 성황리 개최했다.

지난 11일 선포식 및 풋살대회에 이어 2번째 열린 체험마당이다.

행사는 월1회 정도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지역청소년과 주민들을 위한 폭넓은 문화체험 마당이 진행된다.

15일 행사에서는 영동군의 중심거리인 중앙소공원에서 청소년들과 기성세대 간의 문화차이 없이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다양한 체험행사가 마련돼 큰 호응을 얻었다.

커피바리스타 체험, 요리체험, 부채만들기 체험, 천연비누 만들기 체험 등이 진행돼 500여명의 청소년과 주민들이 방문해 즐거운 여가활동을 보냈다.

청소년들의 문화욕구 해소와 계층간 커뮤니티 형성의 계기가 마련됐다.

군 관계자는 “참여자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소통, 협력이 뒷받침돼 행사가 성황리 마무리됐다.”라며 “청소년들이 주도적으로 문화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남은 프로그램도 내실있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소년 어울림 마당은 오는 7월 6일 영동 관광지 탐방, 8월 10일 문화체험 부스 운영, 9월 7일 국악 명소 탐방, 11월 16일 폐막식 및 농구대회가 예정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