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마음건강증진센터, 교육가족 정신건강을 위한 선도적 역할 톡톡
충북교육청 마음건강증진센터, 교육가족 정신건강을 위한 선도적 역할 톡톡
  • 손혜철
  • 승인 2019.06.1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교육청 마음건강증진센터가 심리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학생과 교직원의 정신건강을 위한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이하 전문의)와 임상심리전문가 등 정신건강 전문가를 채용하여 마음건강증진센터(이하 센터)를 지난해 3월 1일자로 개소해 운영하고 있다.

센터는 지난해 12월말까지 학생, 학부모, 교직원의 전문의 상담 500여건, 심층심리평가 920여건, 위기학교 긴급 현장지원 30여건, 마음건강 지도 컨설팅 80여건 등 정신건강을 도와주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올해 센터는 기존의 특색사업과 함께 ‘씨유(CU; Child Understanding)’ 마음성장 전문의 학부모 공개강좌와 ‘소학행(소아청소년정신의학 전문의가 학교로 찾아간다(行)’ 전문의 학교 지원 사업을 운영할 계획이다.

‘CU’는 자녀이해에 대한 주제별 30명 내외의 소규모 강좌로, 이를 통해 학부모와 전문의와의 소통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소학행’은 소아청소년정신의학 전문의가 학교로 찾아가는 사업으로, 학교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어려움에 대한 적극적인 찾아가는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학교 공문신청을 통해 주로 정신건강 고위험 학생을 대상으로만 했던 전문의 상담을 누구나 신청할 수 있도록 확대한다.

이를 위해 마음건강증진센터는 온라인 상담 신청으로 전문의 상담을 손쉽게 받을 수 있도록 5월부터는 학부모 온라인 전문의 상담신청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한 센터는 올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채용을 추진하여 작년에 공석으로 있던 1명의 전문의를 추가 채용하는 등 센터의 역할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센터는 이외에도 ‘둥지(NEST)’프로그램, 자살위기경보시스템(SCARS), ‘정감캠페인’ 등 다양한 특색사업도 지난해부터 펼쳐오고 있다.

‘둥지(NEST)’프로그램은 지속적으로 관리가 요한 학생들에게 전담 상담사를 지정하여 학령기(고등학교 졸업 때까지)동안 공백 없이 관리 받을 수 있도록 둥지와 같은 역할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자살위기경보시스템은 자살 발생 위기 시 단위학교에 위기단계 별 경보를 발령하여 선제적으로 자살을 예방하는 사업이다.

‘정감’캠페인은 ‘정신질환은 감기다.’라는 캠페인으로 감기에 걸려 아플 때 병원에 가듯이 마음이 힘들 때도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아 극복하자는 정신질환에 대한 거부감을 해소하는 캠페인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