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156개교 생활 밀착형 안전교육 지원
성남시 156개교 생활 밀착형 안전교육 지원
  • 승진주
  • 승인 2019.06.1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성남형교육지원사업의 하나로 올해 초・중・고 156개교 학생들에게 ‘성남e드림. 안전교육 성남’ 7개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안전교육 성남’ 프로그램은 학교안전교육 7대 표준안의 내용을 기준으로 구성된 생활밀착형 안전교육이다.

생활안전, 교통안전, 폭력・신변안전, 재난안전, 응급처치 등 안전영역별 프로그램을 학년별로 제공한다.

성남시는 초등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생존수영’을 배우기를 지원한다. 수중에서 위기상황 발생 시 대처능력을 기르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3월부터 11월까지 초등 교육과정에 각 학교 학급별로 5회 총 15차시로 수업을 진행한다. 수영 안전수칙, 물속에서 호흡하기 등 안전 교육을 강화하고 물에 대한 적응능력 향상과 위기 상황에서 자기 생명 보호 능력을 기르는 계기를 마련한다.

이밖에도 초등학교 1・2학년 ‘찾아가는 어린이 안전캠프’는 6개 유형(지진・화재 발생 시 행동요령, 소화기 분사, 횡단보도 통행방법, 심폐소생술)의 실습을 통해 안전의식의 생활화를 도모한다. 초등학교 4학년 대상으로 진행하는 ‘찾아가는 자전거 안전교육’, ‘학교폭력예방’, ‘연극치유교실’은 교통안전과 폭력・신변안전 교육을 통해 학생의 발달단계를 고려한 체계적인 안전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중학교 1학년 대상으로 진행하는 재난안전체험은 학생들이 민방위안전체험관센터에 직접 방문해 완강기체험, 지진영상체험, 심폐소생술 등의 안전교육을 진행한다.

심폐소생술은 초등학교 6학년, 중학교 2학년, 고등학교 1학년 각 대상별 수준에 맞는 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심폐소생술은 반복된 훈련을 통해 몸으로 익히는 것이 중요하므로 학생들이 언제든 마주할 수 있는 상황에 적절히 대처하고 심폐소생술을 체득할 수 있도록 교육한다.

성남형교육지원사업 ‘성남e드림. 안전교육 성남’은 학생들이 갑작스런 사고와 재난에 대처하기 위해서 꾸준하고 반복적인 교육을 통해 생존을 위한 대처법은 잊지 않도록 학년별 교육을 통해 안전교육을 체계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