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안전대회 준비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안전대회 준비
  • 손혜철
  • 승인 2019.05.23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원회, 위원장 이시종)는 5월 22일부터 23일까지 2일간 충주종합운동장 대회의실에서 안전한 대회 개최를 위해 전 직원(사무총장 외 65명)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했다.

2018년도 1차 교육에 이어 실시한 이번 안전교육의 강사로 조직위 안전팀장(김상현, 충주소방서 파견)이 나섰으며, 대상은 조직위 전 직원이다. 조직위 전 직원은 대회기간 중 심정지 환자가 발생할 경우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심폐소생술 실습을 통해 익혔다. 이외에도 자동심장충격기 사용요령, 응급상황 발생에 따른 응급처치 실습지도 등도 병행했다.

조직위 관계자는 “무예마스터십은 격렬한 격투 종목이 있어 그 어느 행사보다 안전이 중요하다”며, 조직위원회는 경기장, 선수촌 안전점검 및 경비 대책, 소방안전 종합훈련, 테러 대비 긴급구조훈련 등은 물론 폭서기에 대비한 폭염대책까지 어느 대회보다 안전한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오는 8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8일간 충주체육관 등 충주시 일원에서 100개국 4,000여명의 전 세계 무예 고수들이 어우러져 실력을 겨루는 세계 종합 무예 경기대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